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긴급] 6명의 탈북여성들이 하루를 살더라도 마음 편히 살 수 있도록 도움주시기 부탁드립니다.
작성자 :
최고관리자
작성일 :
2018-10-26 16:34:11
조회수 :
989

 

지난주 김포에 약속이 있어 잠시 시간을 내어 강화를 다녀왔습니다.

빨간 단풍과 노란 은행잎, 누런 벼들의 황금물결을 보며 가을을 만나고 왔습니다.

추수를 마친 들녘 한쪽에 볏짚을 둘둘 말아놓은 것을 보며,

우리가 구출한 소녀의 말이 생각났습니다.

북한에 있을 때 집에 있으면 굶어 죽지만, 밖으로 나가 꽃제비 치면 그래도 살 수 있었다고.

추위에 잘 곳 없어 헤매다가 쌓아놓은 볏짚 사이에서 잠을 자고 아침에 일어나니

온 몸이 얼어 죽을 것 같이 아팠다고 합니다.

 

바로 이러한 처지에 놓여 있는 여섯 명의 탈북여성들의 구출을 도와달라고

2주 전 연락이 왔습니다. 하지만 지난번의 16명의 비용도 주지 못한 상황에서

모금이 어려울 것 같아서 선뜻 글을 올리지 못하다가

이제서야 그들의 사연을 올립니다. 함께 읽어 주십시오.

 

 

# 노충심, 30대 여성, 함경북도

부모님은 돌아가셨고, 조선에서 일해도 몇 백 원의 월급을 받았는데

그 돈으로는 쌀 1킬로 값도 안 되고 양말 한 켤레도 못 삽니다. 돈을 빌리고 모아서

장사를 했지만 결국 먹고 살기 힘들어 2004년 여름에 두만강을 건넜습니다.

경비대에게 인민폐 200원을 주니 강을 넘겨주었으나 실상은 나를 팔아먹었던 겁니다.

남편은 농민이었고 딸 둘이 있습니다. 남편이 술만 먹으면 애들 보고 있는데도

때리고 해서 살 수 없어 남편으로부터 도망쳐 나와 혼자 돌아다니며 일했습니다.

신분증이 없어 아무데도 못나가고 회사 안에서만 살았습니다.

돈벌어 아이들 학비대고나면 남는 게 없었습니다. 중국에서 사는 게 너무 힘듭니다.

 

# 손화선, 40대 여성, 함경남도

조선에서 공장 보위대에서 일하다 미공급 되어서 너무 힘들 때 아는 언니가 중국에 가면

직장도 소개해주고 돈을 벌수 있다고 해서 2001년 봄에 나온 건데 속은 겁니다.

부모님께 말도 못 하고 나온 것이 마음이 아픕니다.

팔려 시집 간 곳은 산골에 농사짓는 사람이고, 그 사이에 아이를 낳았습니다.

사는 것이 너무 힘들어 밭갈이 하러 가서 도망쳤는데 막상 도망쳐보니 정착할 곳이 없어

여기저기 떠돌아다니면서 살게 되어 더 이상 중국에서는 살 수가 없었습니다.

 

# 반옥이, 40대 여성, 함경북도

한 끼 먹을 것도 안주는 직장에 다니다가 중국에 왔습니다.

내가 떠날 때 부모님은 살아 계셨으나 지금은 모릅니다. 부모님 생각만하면 눈물이 납니다.

고난의 행군 때 굶어서 이래도 저래도 어차피 죽는다는 생각에 밥이라도 먹자 생각하고 

1998년 더운 여름에 여러 명이 막 도강했습니다.오자마자 모두 기다렸다는 듯이 사람들이 사갔습니다

내 중국남편은 농촌 사람이었는데너무 가난 했습니다. 살기 싫었는데 애 때문에 도망도 못가고 살았습니다.

남편은 애가 자라고, 조선여자랑 사니까 벌금 걱정하며 사는 것이 피곤하다며

구박하고 나가라고 해서 쫓겨나 억울했지만 방법이 없었습니다.

이제 내가 갈 길이 남한으로 가는 길밖에 없다는 것을 압니다.

도와주시는 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 감옥춘, 50대 여성, 황해남도

어릴 때 부모님 돌아가시고 남의 집 다니면서 빨래하고 청소하고 잡일들 하면서 꽃제비처럼

고단하게 살았습니다. 점점 어려워지자 죽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어 입던 옷 팔고장사를 했습니다

그때 어떤 사람에게 얼려 얼떨결에 중국으로 넘어왔는데 그것이 나를 중국에 팔아먹은 겁니다

정말 용서가 안 되는 사람입니다. 남편은 산골에서 농사일하는 가난한 농부였고

말도 글도 모르면서 하루하루 사는 것이 너무 힘들어 배가 항상 아팠습니다

20년간 소처럼 일만 죽어라했고, 감옥생활이었습니다

 주위의 도움으로 도망쳐 숨어있습니다. 건강은 여러 곳이 좋지 않습니다.

 

# 우경은, 30대 여성, 함경북도

너무 가난해 먹지도 못하고 옷도 없으니 내가 공부 잘해도 부모님이 학교에 가지 말라고 했습니다

여기서는 굶어죽거나 미래 없이 살지 말고 중국 가서 좋은 곳에 시집가서

밥 먹고 살라고 어머니가 울면서 보내셨고, 우리는 서로 부둥켜안고 울었습니다.

언니 손잡고 가는 어린 나에게 엄마가 옥수수 삶아서 쥐어주었습니다.

춥고 찬 강을 넘을 때 나는 18, 언니는 20살이었고 2005년 겨울입니다.

중국에 언니와 같이 넘어 왔지만 어려서 뭐가 뭔지 몰랐습니다.

나를 먼저 팔아 시집보냈는데, 그때 언니와 헤어져서 지금껏 못 찾았습니다

에 있는 가족도 언니도 너무나 보고 싶습니다. 중국남편은 나쁜 남자였습니다.

개새끼입니다. 나를 때려서 온 몸(머리, 허리, )에 상처가 많습니다.

아이를 낳고도 매 맞고 일만하는 짐승처럼 살다 도망쳤습니다. 잡힐까 무섭습니다.

빨리 중국을 벗어날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잠을 잘 수가 없답니다.

 

유영옥, 40대 여성, 함경북도

너무 가난해서 나는 학교도 못가고 꽃제비 생활해서 글도 모릅니다.

꽃제비처럼 살다가 17세 어린나이에 사람들에게 속여서 중국에 시집왔습니다.

팔려간 마을에서 일 잘하고 재산이 늘어가니까 중국 사람들이 배 아파해서 공안에

신고해서 북송되었다가 다시 탈북했지만 다시 아주 나쁜 사람에게 팔려가 아이를 낳고는

그곳에서 도망쳤지만 살길이 막막해 조선족 남자를 만나 아들을 낳았습니다.

공안 조사가 심해서 살 수가 없어서 나왔습니다.

떠돌이 인생이지만 나에게 진짜 고향이 될 한국에 가서 살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어제는 시민연합의 도움으로 자유를 찾은 가정을 방문했습니다.

엄마와 10대의 아들, 딸 세 식구가 하나원 나온 지 한 달도 안 되어

남한사회에서 어찌 살아야할지 고민이 많지만

자유를 찾은 행복해 몸에 살이 붙었다고 자랑을 했습니다.

마음 편히 사는 것이 잠도 잘 자고, 식욕도 오르고, 살도 찌우게 되는 것이겠지요.

이 여섯 명의 여성들에게도 위 가족과 같이 마음 편히 자유를 만끽하고 살 수 있도록

도움주시기를 두 손 모아 부탁드립니다.

 

이들 6명을 구하려면 12백만 원이 듭니다.

꼭 도움주셔서 우리 조선여성들이 다리 펴고 잠잘 수 있었으면 합니다.

 

구호금 입금계좌 및 계좌명: 국민은행 533301-01-050592 북한인권시민연합

우리은행 142-097009-01-201 북한인권시민연합

 

 

20181026

북한인권시민연합 북한난민구호사업단

단장 이미숙 부단장 엄영선, 김영자 컨설턴트 이성주 올림

 

첨부파일#1 : candle.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