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감사] 탈북청년 세 명이 자유롭게 살 수 있도록 도움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작성자 :
최고관리자
작성일 :
2019-04-08 18:01:16
조회수 :
79

 

지난 달 29일 남한에 온 사촌누나와 통화하다 북한 보위부에 발각되어 쫓기고 있는 

청년과 친구들이 자유롭게 살 수 있도록 도움을 요청 드린 바 있습니다.

이들 모두 지난 주 토요일 오후에 동남아 모국에 안전하게 도착해

얼마나 감사한지 모릅니다. 기쁜 소식 전할 수 있어 저도 행복합니다.

 

이들은 중국 북쪽 끝에서 동남아를 향했고, 베트남국경을 넘다 변방대에 붙잡혀

이제는 영락없이 북송되겠구나.”라는 절망감에 맥을 놓았었는데,

다행히 변방대에 보내지 않고 이들이 왔던 길인 중국으로 보내서,

다시 이동을 돕는 사람들과 만나 산 속에 숨어있다

지난 토요일 오후에 안전지대에 도착했습니다.

한 순간에 생명이 좌우될 수 있는 북한난민입니다.

그래도 이번에는 잘 되어 한 달 후면 그렇게 그리던 대한민국에 도착해

자유를 만끽하며 살게 되겠지요.

 

한 젊은이는 이렇게 외쳤습니다.

우리는 조선에서 살 수 없습니다. 북으로 잡혀가면 우린 죽습니다.”

이러한 북한난민의 절규는 20년 전이나, 지금이나 같습니다.

언제쯤에나 이런 소리를 듣지 않을까요?

하루 빨리 북녘인민들이 자유롭게 하고픈 공부하고, 가고 싶은 곳도 다니고,

자신의 꿈을 키우며 잘 살았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많은 분들의 도움으로 세 청년이 자유를 찾았고, 남녘에서 잘 살 것이라 믿습니다.

도움주신 분들에게 머리 숙여 감사말씀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01948

북한인권시민연합 북한난민구호사업단

단장 이미숙, 부단장 엄영선, 김영자, 컨설턴트 이성주, 김은주 올림

 

도움주신 분들: 강혜금 구출단 권은구 김경정 김민경 김연구 김영철 김익정 김일수 

김태근 남바다 민필선 박영원 박은경 박은영 배영희 샬롬나비 서민원미카엘 수복교회 

수고하십니다 송원영 양승태 양윤석 양창호 엄용섭 오직주님교회 윤숙영 윤혜원 

우주식품디씨오피 이승엽 이영숙 이인숙 이종한 이찬형 임요한임재범 응원합니다 

장병기 장상순 장원미 전덕분 정유나 정진 정태문 제종규 조병진 최순옥 한송 허성천 

현금입금 후원금

 

추신: 20194월 현재까지 33명의 북한난민의 생명을 구했습니다

 

 

 

첨부파일#1 : ahn .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