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긴급] 여섯 명의 북한난민이 지옥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도움 주시기를 간절히 빕니다.
작성자 :
최고관리자
작성일 :
2019-04-08 15:59:24
조회수 :
766

 

요즘 북에서 들리는 소식은 희망보다는 절망의 소리입니다.

공장은 문을 닫고, 아사자도 발생한다는 소식에 가슴이 덜컥 내려앉습니다.

이번에 구조를 요청한 여섯 명 모두 북에는 희망이 없다고 하는 말을 듣고

90년대 고난의 행군시대가 떠오릅니다.

아사자가 이곳저곳에 쓰러져 있고, 살아 보려고 강을 건너다 센 물살에

빠져 죽은 시체들이 떠내려 오고, 관도, 묻을 곳도 없어 시체를 방치해놓고... 지옥이었지요.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았으면 하는데,

또 다시 그 때를 향해 가고 있는 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이 여섯 명의 사연입니다.

 

 

# 지아현, 10대 청소년(), 양강도

아버지가 간암으로 사망하며 집은 어려워져 하루 한 끼만 먹는 정도였습니다.

점점 살기 어려워지자 엄마는 중국에 여자 한명을 소개해줬는데 그것이 문제가 되어

교화소에 갔다 작년에 나왔습니다. 엄마가 교화소에 있는 동안 나는 언니와 둘이서

밥벌이 되는 일은 어떤 것이라도 했습니다. 어렵지만 살아보려고 애썼지만 살 수 없어

2016년 여름에 중국에 나왔는데, 결국 10살 많은 막일꾼에게 시집가게 되었습니다.

중국에서 말이 통하지 않고 가족의 감시가 심하고 공민증이 없어서 밖에 나가지도 못하고

지독한 외로움과 사온여자라고 대접 못 받는 삶이 너무 서럽습니다.

이 모든 것을 잊고 새로 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 유옥철, 20대 여성, 자강도

학교 졸업하고 돌격대에 나갔다가 기차 못 타고 꽃제비처럼 걸어오는데

밥을 준다고 해서 그 집에 들어갔다가 속아서 2011년 봄에 중국으로 시집가게 되어

아들과 딸을 낳았습니다. 가난하게 사는 것도 힘들지만, 더 힘든 것은

시부모가 아이들 보는데서 나를 때렸고, 그렇게 얻어맞으며 살았습니다.

몸은 건강하지만 공민증 없이 팔려온 신세라 그들 말을 들어야하고, 외롭게 살았습니다.

 

 

# 손철민, 50대 남성, 평양

나는 평양에서 태어나 교수로 일했습니다.

몇 년 전, 미국에 살고 있는 친척이 조선을 방문해, 할아버지가 유산을 남겨놓고

조선에 있는 자손들을 주라고 하셨다며, 친척의 미국 주소와 연락처를 남겨놓으셨습니다.

그래서 유산을 받아 잘 살아보려고 2019년 봄에 중국에 나왔지만

그것이 수월한 일이 아닌 것 알게 되었고, 이제는 돌아갈 수 없는 신세가 되었습니다.

어차피 조선에서 살아도 자유 없는 지옥의 삶인 것을 알았습니다.

이것도 내 운명이라고 받아들이겠습니다. 꼭 도와주세요.

 

 

# 이재영, 30대 남성, 평안남도

나는 부대에 물자 공급하는 일을 했습니다. 부모님은 사망하시고 동생과 어떻게든 잘 살고

싶었는데, 잘 안되었습니다. 중국에서 물건을 사서 신의주와 무산으로 가져가 파는 사업을 하며 

신분증 없이 다니면서 날고 기며 일을 했습니다. 그런데 상황이 바뀌었습니다.

돈을 벌지 못하고 밑지기 시작하자 발붙일 데가 없어진 겁니다.

중국을 오가며 남조선을 동경하게 되어 지난 3월 자유를 찾아 나왔습니다.

같이 일하던 조선족 대방(사장)이 선생님을 소개하고 우리운명을 선생님들께 맡기려합니다.

꼭 한번만 살려주세요.

 

 

# 기연희, 20대 여성, 평안북도

부모님 행방을 몰라 어머니를 찾는 게 소망입니다.

주위에서 중국에 가면 엄마를 찾을 수 있다고 해서 작년 겨울에 산을 넘었지만,

즉시 인신매매단에 팔렸습니다. 사는 것이 지옥 같아 눈치보다 도망쳤습니다.

이 지긋지긋한 중국생활에서 벗어나고 싶습니다.

자유롭게 공부하며 살고 싶습니다. 딸처럼 생각하고 도와주십시오.

 

 

# 백명기, 30대 남성, 양강도

부모님은 사망했고, 목장에서 일을 했지만 먹고 살기도 힘들었습니다.

고향에서는 모두가 어려워서 먹고 살아남으려고 별짓 다하고 삽니다.

친구들도 거의 죽었습니다. 그것을 보니깐 조선에서 살 수 없다고 판단되었습니다.

그래서 돈 벌려고 2018년 가을, 중국에 나왔고,

공안의 단속이 심했지만 목숨 걸고 시내까지 나와 일했는데 돈도 안주고 가라고 했습니다.

그때부터 떠돌이 생활을 하며 조선족 친구를 만났는데,

이 친구가 우리를 한국에서 받아준다고 전해주었습니다.

선생님과 통화하니 어찌나 눈물이 나는지... 살 수 있다는 희망이 생겼습니다.

이 마음 잊지 않고 잘 살겠습니다.

 

 

북에서 아무리 일을 해도 먹고 살길이 막막하고, 앞으로 희망이 보이지 않는다고 합니다.

잘 살아보려고 중국 땅을 밟았지만,

여성들은 거의 팔려 원하지 않는 결혼생활을 해야 하고,

남성들은 일을 해도 노임도 주지 않고 쫓아 보냅니다.

아이들이 보는데서 때리는 시부모에게 얻어맞는 엄마... 가슴이 아픕니다.

이 모두가 국가가 인민을 돌보지도 않으니 생기는 것이겠지요.

이들은 한결같이 자유를 누리며 살고 싶다고 합니다.

이들이 지옥에서 벗어나 자유를 누리며 살 수 있게 도와주십시오.

이들을 구하려면 약 1,200만 원의 비용이 듭니다.

꼭 도와주시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부탁드립니다.

 

 

구호금 입금계좌 및 계좌명:

국민은행 533301-01-050592 북한인권시민연합

우리은행 142-097009-01-201 북한인권시민연합

 

 

201948

북한인권시민연합 북한난민구호사업단

단장 이미숙, 부단장 엄영선, 김영자, 컨설턴트 이성주, 김은주 올림

 

 

첨부파일#1 : candle.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