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긴급] 세 가족에게 따뜻한 남쪽에서 사람다운 삶을 살 수 있게 도와주십시오.
작성자 :
최고관리자
작성일 :
2019-03-19 13:21:03
조회수 :
766

 

한동안 중국의 중요한 두 개의 정치회의로 중국 전역에서 공안의 검문검색이 심해

북한난민의 이동을 잠시 멈추고, 이 회의가 끝날 때까지 기다렸습니다.

지난 주로 양회가 끝나 이제 북한난민의 이동을 시작하려 합니다.

물론 그 기간에도 몇 명의 북한난민을 구하긴 했지만요....

그동안 숨어 지내던 북한난민들의 구호요청이 봇물 터지 듯 밀려오고 있고,

오늘 새벽 세 가족이 도움을 요청해왔는데, 모두가 기구한 사연입니다.

이 여성들의 사연을 올립니다.

 

 

# 모녀(엄마 장미윤, 40대 여성, 함경북도, 7)

아버지는 직장에 다녔지만 월급이 없어서 우리가족(엄마, 오빠, )은 뿔뿔이 흩어져

돈 벌기 위해 행상을 다녔고, 어떤 때는 역전에서 오빠랑 꽃제비생활도 했습니다.

내가 21살 때 아는 동생이 중국에 가서 한번 큰돈 벌자고 해서 1998년 가을에 네 명이

군대 끼고 두만강을 넘었습니다. 그런데 거짓말이었고 네 명 모두 뿔뿔이 팔려갔습니다.

나는 부모님께 말도 안하고 와서 돌아가려했는데 이미 늦은 겁니다.

산골로 팔려 나보다 여덟살 많은 남자한테 시집갔는데 나를 사왔다고

시엄마와 시누들이 업신여기고 일만 시켰습니다. 중국생활은 먹고 사는 것 말고는

조선보다 나을 것이 없었고 하루하루가 고통스러웠습니다.

중국에서 살면서도 언제나 외롭게 벙어리로 늘 혼자처럼 살았습니다.

한국 가는 것도 좋지만 그 집에서 벗어난 것이 너무나 좋습니다.

 

# 모녀(엄마 오정순, 40대 여성, 함경북도, 8)

아버지가 폐병으로 사망하면서 생활이 힘들어 졌습니다.

살기 어려워 결혼식도 못하고 먹고살기 위해 팔려가듯 나이 많은 남자와 살았습니다.

조선에는 이런 일이 자주 있습니다. 여자애를 낳고 지금은 다 자랐습니다. 소식은 모릅니다.

남편이 일도 안하고 집안 살림 다 팔고 술 먹고 때리고 본성이 아주 나쁜 사람이였습니다.

남편이 돈벌어 오라고 때려서 도망쳐 나와 2001년 봄에 중국에 왔습니다.

강을 넘는 것이 무서웠지만 조선에서 죽는 것보다는 났다고 생각했습니다.

봄이지만 강에 얼음이 남아서 위험했고, 얼음과 함께 흐르는 강물은 살이 에이는 듯 했지만

이를 물고 강을 건너 불빛이 보이는 집으로 발에 피가 나도록 무작정 달렸습니다.

그 집에서 인신매매하는 사람을 통해 농촌사람에게 시집갔는데, 남편 성격이 괴벽해서

부수고 때리고 나를 가두고 사람들과 말을 못하게 하고... 사람 같지 못하게 살았습니다.

작년에 주위 도움으로 조선 엄마와 처음으로 통화했는데, 중국 남편이 이것을 알고

또 가두고 때리고 부수고 그래서 아무것도 갖지 않고 빈손으로 도망쳐 나왔습니다.

갈 곳 없는 저를 도와주십시오.

 

# 모자(엄마 기란영, 30대 여성, 양강도, 아들 4)

부모가 아프시고, 남동생도 집에서 놀고 있어 나는 친척들과 옷 만들어서 장사했습니다.

집이 어려워 입을 덜기 위해 결혼했는데, 그것이 우리 집을 파탄 나게 만들었습니다.

남편은 약만 먹으면 돈 가지고 오라고 때리고 내가 할 수 없는 일을 강요했습니다.

말 안 들으면 죽인다고해서 결국 도망쳐 나왔지만 나를 찾아서 어디든지 오는 겁니다.

부모님 집에 와서 집을 다 부서 놓고 해서 너무 무서워 2014년에 중국으로 도망친 겁니다.

나 같은 여자들 조선에 여럿 있습니다. 조선이 살기 어려워 마약 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내가 나올 때 네 명이 함께 강을 건넜는데 나오자마자 농촌으로 팔려 시집가 아이를 낳았습니다

남편과 마음이 맞지 않고, 신분증도 없어서 애 키우고 밥 짓고 그렇게 살았습니다.

저는 어릴적부터 담낭염을 가지고 있고 가끔씩 앓았는데, 지금도 무리하면 염증으로

고생합니다. 마음 놓고 병원에서 치료 받았으면 합니다.

 

 

엄마들은 모두 3,40대이고, 아이들은 4세부터 8세입니다.

이 여성들은 조선에서부터 꽃제비를 치고, 남편들의 폭력을 피한다는 것이

강을 넘게 했고, 마약하는 남편에게 날마다 맞는 생활을 했습니다.

그리고 중국에서는 모두 팔려갔고, 날마다 폭력과 무시당하며 살았습니다.

그 고생을 몇 글자, 몇 마디 말로 다 할 수 없겠지요.

이 가족들에게 따뜻한 남쪽에서 사람다운 삶을 살 수 있게 도와주십시오.

이들을 구하려면 약 11백만 원이 듭니다. 꼭 도와주세요.

간절한 마음으로 말씀올립니다.

 

 

구호금 입금계좌 및 계좌명:

국민은행 533301-01-050592 북한인권시민연합

우리은행 142-097009-01-201 북한인권시민연합

 

2019319

북한인권시민연합 북한난민구호사업단

단장 이미숙, 부단장 엄영선, 김영자, 컨설턴트 이성주, 김은주 올림

 

 

 

첨부파일#1 : candle.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