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긴급] 평범한 일상을 살고 싶어 하는 탈북여성들이 구출을 요청합니다. 꼭 도와주십시오.
작성자 :
최고관리자
작성일 :
2019-03-11 15:48:03
조회수 :
261

 

파릇파릇 올라오는 새싹이 봄소식을 전해주고 있지만,

미세먼지 속에서 이대로 봄을 보내야 하는 가 봅니다.

그래도 따뜻한 날씨가 북한주민들이 살아가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지난 주 일곱 명의 탈북민을 구출해 기쁜 마음을 오래도록 누리고 싶었는데,

어제 다시 세 명의 탈북여성이 도움을 요청해왔습니다.

우리가 손을 내밀어 그 여성들의 손을 잡아야겠지요.

이 여성들의 사연을 올립니다.

 

 

# 순이, 30대 여성, 함경북도

집안에서 당에 충성한다고 나를 청년영웅도로 건설 돌격대를 내보내서

2001년 집에 돌아와 남자를 만나서 살다 딸을 낳았는데 남편에게 매 맞고 살았습니다.

남편은 일을 저질러 잡혀갔고, 중국에 가면 돈을 벌수 있다고 해서

딸아이를 엄마에게 맡기고 2007년 여름 두만강을 건넜는데, 속아서 팔려갔습니다.

매일을 딸 생각에 엄마생각에 도망칠 것만 생각하다가 반년 만에 탈출에 성공하여

중국 전 지역을 돌아다녔습니다. 상해 소주 북경... 공안의 눈을 피해 십년 넘게

떠돌았지만 몸만 상하며 돈도 못 벌었습니다. 정말 내가 살려고 한국 갑니다.

간절한 나를 도와주세요.

 

# 김금옥, 30대 여성, 함경북도

내가 중국 나올 때 부모님은 계셨는데, 지금은 생사를 모릅니다.

학교 졸업하고 엄마와 장사를 다녔는데, 돈이 잘 벌리자 돈을 빌려서 장사하다

통돈을 도둑을 맞았습니다. 너무나 큰돈이여서 어떻게 할지를 몰라서 정신환자처럼 다니다

무조건 기차를 타고 자강도까지 갔습니다. 그때 돌아다니는 애들 잡아서 기업소나

돌격대에 보내라는 김정일 방침이 떨어져 나도 잡혀서 기업소에 있다가

돌격대에서 1년을 일하고, 트럭을 타고 가다가 넘어져 이마를 심하게 다쳐 피범벅이었지만,

병원에 마취약도, 치료약도 없어 치료도 못해 얼굴에 흉도 있어 자살하려고도 했습니다.

그때 중국에 가면 큰돈 벌 수 있는 곳이 있다는 여자를 만나 1년만 벌고 오자고

2003년 여름에 강을 넘었는데, 그길로 팔려갔습니다. 남자는 조선 아버지처럼 때리고

일만 시켰습니다. 폭력이 멈추지 않아 도망쳐 나와 떠돌며 일하다가 남자를 만났지만,

늘 불안한 생활을 하는 나를 가엽게 보고 내가 한국에 간다고 하니까 승낙해 주었습니다.

이 길이 솔직히 두렵습니다. 그래도 한국에 가서 자유롭게 새 인생을 살아보고 싶습니다.

 

 

# 은경, 40대 여성, 양강도

기업소 다니는 남편과 아들과 딸, 나는 심장병이 있어 가사하며 살았습니다.

남편 월급은 북한 돈 1500원인데, 쌀 반키로 사면 끝입니다.

하루하루 힘들게 살고 있는데 중국에 갔다 잡혀와 단련대를 다녀온 아는 언니가

다시 중국에 가는데, 같이 가면 돈벌 수 있는 곳 소개한다고 해서

2012년 겨울에 강을 건너와 시집갔습니다.

내가 중국에서 산 곳은 고향이 보이는 변방지역에서 살았습니다.

내가 살던 곳은 정말 공안조사가 심해 내가 나오기 며칠 전에도 여덟 명이 잡혀갔습니다.

공안 조사 나온다는 소리만 들려도 산으로 뛰기 일쑤입니다.

눈뜨고 일하고 살아도 공안이 올까봐 한 시간도 마음 놓고 산적이 없어,

한국에 갈 수 있게 보내달라고 사정을 하니 결국 가라고 했습니다.

그길로 뻐스를 타고 나오다 검열로 잡혔는데, 공안이 내 신분증과 얼굴이 다르다고 하며,

탈북자가 아니냐고 묻기에 끝까지 아니라고 우겼습니다.

그런데 공안 검문이 있기 전 차에서 나이 많은 한족이 심장마비로 쓰러진 것을

내가 심폐술로 살렸는데, 그것을 본 승객들이 모두 나를 응원하듯 한목소리로

자기네 동네 사람이라고 나서 주었고, 심폐술로 살아난 남자도 그 사람 아니면

자기가 죽었다고 말을 하니 공안이 그냥 가라고해서 무사히 왔습니다.

정말 심장이 떨어지는 것 같았고, 며칠이 지났는데도 심장이 안정이 안 됩니다.

이렇게 살아야하는 우리 조선 사람들을 불쌍히 생각해주시고 꼭 도와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중국은 양회로 인해 거리 곳곳의 정류소마다 공안의 검문검색이 심해

북한난민의 이동이 무척 어렵습니다. 그럼에도 이들은 생명을 걸고 떠나야만 합니다.

자유를 얻는 것!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는 각오로 자유를 찾아 떠납니다.

 

중국의 어느 지역에서 우리 동포인, 그것도 여성들이

사고 파는 현장에서 물건취급을 받으며 있다는 사실이,

언제 공안에게 잡혀갈지 모르는 불안한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는 사실이,

우리의 마음을 무겁게 합니다.

우리도 휴전선 이북에서 태어났다면 이들과 같은 처지일 것입니다.

 

이 여성들의 꿈은 거창하지 않습니다.

우리와 같이 평범하고 소소한 일상을 살고 싶은 것입니다.

이 세 여성을 구하려면 약 6백만 원의 비용이 듭니다.

이 여성들의 소박한 꿈을 이룰 수 있도록 도움주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구호금 입금계좌 및 계좌명:

국민은행 533301-01-050592 북한인권시민연합

우리은행 142-097009-01-201 북한인권시민연합

 

2019311

북한인권시민연합 북한난민구호사업단

단장 이미숙, 부단장 엄영선, 김영자, 컨설턴트 이성주, 김은주 올림 

 

 

 

 

첨부파일#1 : candle.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