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긴급] 세 명의 탈북여성이 사람답게 살 수 있도록 도와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작성자 :
최고관리자
작성일 :
2019-02-15 15:55:23
조회수 :
856

 

연일 언론에 보도되고 있는 미북 정상회담으로 이동지역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이럴 때 제일 힘든 것은 북한난민이어서, 앞으로 이동이 걱정됩니다.

 

어제 밤, 활동가에게서 세 명의 여성을 도와달라는 전화를 받았습니다.

한 여성은 자신도, 엄마도 팔려가 소식을 몰랐지만, 12년 만에 기적적으로 엄마를 찾았고,

또 한 여성은 평양출신으로 권력의 자리에서 살다 하루아침에 추방당해야 했고,

중국에서는 살기위해서 팔린 여성입니다. 또 한 여성은 함경북도 출신으로 팔리고

팔리는 속에서 힘들게 살아 말도 못하고 울고만 있습니다.

이 여성들의 사연을 올립니다.

 

 

# 류희영, 30대 여성, 양강도

갑자기 아버지가 돌아가셔서 살기 힘들었고, 오빠도 밀수하다 체포되어 감옥에 가게 되어

사는 것이 점점 어렵습니다. 지금도 오빠의 생사는 알지 못합니다.

나도 살길이 없어 밀수를 소개하는 집을 찾아갔더니 물건을 가지러 중국 가자고 해서

2006년 가을에 강을 넘었는데, 그 집에서 팔아먹은 겁니다.

처음 팔려간 곳은 산골에서 일만하고, 매맞고, 아주 힘들게 살았습니다. 그러면서 조선과

연락이 되어 엄마와 잠깐 통화했는데, 엄마는 오빠 옥바라지를 하고 지낸다고 했습니다.

엄마는 내 전화를 받고는 딸인 내가 너무 보고 싶다고 탈북했지만, 엄마도 팔렸습니다.

나는 팔려간 집에서 도망쳐 목공일 하는 남자에게 시집가 아이 둘을 낳고 정말 힘들게 사는데

기적적으로 12년 만에 엄마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다시는 만날 수 없다고

엄마가 죽었다고 믿고 포기하고 보고 싶은 엄마를 꿈속에서라도 만나기를 기대 했었는데...

엄마한테서 전화가 온 겁니다. 엄마 목소리를 듣고는 심장이 멎는 것 같았습니다.

엄마는 2017년 한국에 왔지만, 몸이 안 좋아 돈도 못 벌고 어렵게 살지만,

중국에서 힘들게 사는 나를 구하려고 엄마는 돈을 빌려서 중국까지 와서

나를 도망칠 수 있게 해주었고, 지금은 엄마와 함께 숨어 있습니다.

엄마와 나는 이제는 다시는 떨어지지 말자고 손잡고 잠을 잡니다. 한국까지 갈 수 있는

돈이 없어 이렇게 도움을 청합니다. 한국가면 열심히 벌어 잘살고 싶습니다. 도와주세요.

 

 

# 권순복, 40대 여성, 평양

우리 집안은 아버지는 군관 어머님은 대학교수 동생들도 대학교수였고 작은 아버지는

보위부에서 일했습니다. 나는 고위직 집안에 결혼해 두 아이를 낳고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하지만 이 행복도 작은 아버지가 사건에 연루되어 공개총살을 당하면서

나는 이혼당하고 농장으로 쫓겨났고, 딸을 잊어버리고 아들은 남편따라 갔습니다.

집안들도 모두 추방되고 도장 찍힌 몰락한 가족으로 뿔뿔이 흩어져 살았습니다.

어떻게 해야 할 지 혼란스러울 때 친구가 중국 가면 잘 살 수 있다고 알려줘 무작정

조선을 떠나기로 결심하고 북쪽으로 가다 보안원에 체포되었지만 기적적으로 도망쳐 나와

낮에는 산속에 숨어 있고 밤에만 걸으면서 땅에 떨어진 강냉이 주워 먹고,

산에서 풀을 뜯어 먹으며 국경까지 왔습니다만, 살길이 막막할 때 아는 사람을 만나게 되어

나를 숨겨주었지만, 보위원이 찾아와서 내 토대를 안다고 다른 구역에 가서 살지 않으면

신고하겠다고 해서 2006년 여름에 강을 넘어 중국에 도착했습니다만, 나이 많은 남자에게

시집가게 되었고, 보잘 것 없는 나를 받아준 고마움에 잘해주었지만, 그 남자의 자녀들이

나를 믿지 않아 결국 그 집을 나오게 되었습니다.

이제는 떳떳이 살아서 통일되면 북한 평양사람들을 깨우는 일을 하고 싶습니다.

한국에 가다가 잡힌 사람들 이야기가 들려 두렵지만 작년부터 교회 다니면서

하나님을 의지 합니다. 꼭 살아서 갈 수 있도록 잘 인도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평양에서 권력의 자리에서 중국에서는 살기위해서 

이제는 진짜 자유 속에서 능력대로 살아갈 곳으로 ... 꼭 도와주세요.

 

 

# 이숙영, 30대 여성, 함경북도

2004년 봄에 탈북한 이 여성은 말도 못하고 울기만 합니다.

 

 

아무 말 못하고 울고만 있는 30대 여성.

고위직에서 하루아침에 이혼당하고, 외지로 추방당하며 딸을 잃고, 살길을 찾아 헤맨 여성.

엄마와 딸이 12년 만에 만났지만, 돈이 없어 이동을 못하고 숨어 있어야하는 모녀.

이들의 사연에 가슴이 무너집니다.

이들도 우리와 같은 권리를 누리고 살아야 될 사람입니다.

그런데 이 여성들은 왜 이렇게 힘든 삶을 살아야만할까요?

자신들의 처지를 말할 수 없는 사람들을 위해 우리가 대신 말해줘야 하지 않을까요?

이들을 구하려면 약 6백만 원이 듭니다.

함께 하셔서 이 여성들이 희망을 갖고 사람답게 살 수 있도록 도와주시기를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구호금 입금계좌 및 계좌명:

국민은행 533301-01-050592 북한인권시민연합

우리은행 142-097009-01-201 북한인권시민연합

 

2019215

북한인권시민연합 북한난민구호사업단

단장 이미숙, 부단장 엄영선, 김영자, 컨설턴트 이성주 올림

 

 

 

 

 

첨부파일#1 : candle.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