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긴급] 두 여성에게 인간다운 삶을 살 수 있게 도움주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작성자 :
최고관리자
작성일 :
2019-02-01 17:50:58
조회수 :
283

안녕하세요. 며칠 전, 시민연합이 구한 탈북민 가정을 방문했습니다.

어린 아이와 엄마가 작년 12월에 하나원을 퇴소하고 이제 두달이 되어가는 가정입니다.

아이를 자유로운 곳에서 키울 수 있게 도움줘서 고맙다고 제 손을 꼭 붙잡고

몇 번이고 인사를 했습니다. 후원해주신 분들에게 진심으로 고마운 마음전합니다.

오늘부터 설 연휴가 시작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행복한 설날 되시길 기원합니다.

 

어제 세 명의 북한난민을 구한 감사편지를 보내자마자 다시 두명의 탈북여성을 도와달라는

요청이 중국 현지로부터 왔습니다. 20, 30대 여성으로 2017년과 2018년 여름에 강 넘었고,

중국에서는 삶을 이어갈 수 없는 처지입니다.

이들이 강을 넘을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올립니다.

 

 

# 심옥순, 30대 여성, 양강도

내가 어려서 어머니는 사망했고 아버지는 나를 잘 키우려고 훗엄마를 맞았습니다.

동생도 태어났지만, 가정이 어려워 몇 년 전 중국에 갔습니다.

내 직장이 관광 오는 사람들 밥해주는 것이어서, 배는 곯지 않고 살았습니다.

그렇지만 관광 오는 중국 사람들의 말을 듣고 보면서 내 생각도 많이 달라졌습니다.

중국손님 중에 명함을 주며 꼭 놀러오라는 사람이 있어서 중국에 가서 그 분의 도움을

받아 돈벌어 오자는 생각을 하고 2018년 여름 강을 넘어 그 분을 찾아갔으나 도와주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조선에서 알고 지냈던 탈북자를 만나서 도움을 받았습니다.

한두 달 지나며 중국은 조선에서 나온 사람들이 살 곳이 못 된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주위에서 자꾸 결혼시키겠다고 남자 보라고 해서 도망쳤습니다.

브로커 비용 한 푼 없이 도와주신다니 정말 감사합니다.

조선에서 중국에서 잡혀 와 5, 7년 교화 가는 사람들 많이 봤는데

나는 이렇게 좋은 은인들 만나서 모든 것이 잘 될 것이라 믿습니다.

무섭지만 믿고 갈 겁니다. 꼭 나를 살려주시길 부탁드립니다.

 

 

# 반영희, 20대 여성, 양강도

조선에서 아버지 돈벌이가 시원치 않아 우리 집은 항상 먹는 것이 문제였습니다.

너무 가난해 엄마 따라 두부장사하면서 학교에 다녔고, 졸업 후에도 엄마 일을 도왔지만

사는 것이 막막해 중국 가서 돈벌어 온다니까 부모님이 가라고 했습니다.

내가 팔려 시집간다는 것과 이제 가면 영영 만나지 못할 것이라는 것도 잘 알고 있는

부모님은 그 것을 허락했습니다. 그것은 내가 중국에서 좋은 남자 만나 잘 먹고 잘 살기를

원했던 겁니다. 그리고 2017년 한 여름에 팔려서 중국에 왔습니다.

처음 도착한 곳은 전기가 넘쳐나고 차가 넘쳐나는 곳이어서 나도 이런 곳에 살 줄

알았는데, 내가 팔려간 곳은 저녁 일찍부터 불이 꺼져 조선 같은 암흑의 농촌이였습니다.

모든 꿈이 무너졌습니다. 남편은 나이 들고 정신이 오락가락하는 남자였습니다.

그런 사람과 오자마자 임신되어 말도 안 통하는 곳에서 도망칠 방법을 몰랐습니다.

조국을 잘못 만난 설움을 모르실겁니다. 중국에서의 천대는 말로 할 수 없습니다.

어디로 갈지도 정하지 않고 그냥 도망치려고 몇 번을 시도했지만 잡혔습니다.

결국 아이가 태어나 지금 6개월인데 울고 있는 아이 놓고 도망쳐 나왔습니다.

간난 애기 생각에 가슴이 찢어집니다. 내가 용서받을 수 있을까요?

 

북한에서 돈 없고, 빽 없는 사람들은 입에 풀칠하기 위해

장사를 하지 않으면 살아 갈 수 없는 처지에 놓이고, 하루를 살아내기 위해 빚을 지고,

그 빚을 갚으려고 허덕이다 팔려가게 되고그렇게 하지 않으면 굶어 죽기 때문이지요

이것이 21세기 북녘 여성들의 삶입니다.

 

자신이 팔리는 것을 알면서 강을 넘는 심정.... 그렇게 보내는 부모의 마음은 어떨까요?

우리의 국력은 세계에서 손꼽히고 있는데

한반도 여성들은 어째서 이렇게 비참하고 힘들게 살아야만 할까요?

이들을 구하는 데에는 약 4백만 원의 비용이 소요됩니다.

 

다음 주면 우리의 명절인 설날입니다.

설 이전에 이들을 구해 우리의 마음이 담긴 따뜻한 떡국을 나눌 수 있었으면 합니다.

간절한 마음으로 도움을 요청드립니다.

 

구호금 입금계좌 및 계좌명:

국민은행 533301-01-050592 북한인권시민연합

우리은행 142-097009-01-201 북한인권시민연합

 

201921

북한인권시민연합 북한난민구호사업단

단장 이미숙, 부단장 엄영선, 김영자, 컨설턴트 이성주 올림

 

 

 

첨부파일#1 : candle.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