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감사] 어린아이와 탈북여성들이 일상을 살 수 있도록 도움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작성자 :
최고관리자
작성일 :
2018-11-23 14:16:12
조회수 :
70

 

지난주 월요일 저녁 어린아이가 포함한 북한난민 4명의 구출에 도움 요청을 드렸는데,

이들 모두 오늘 새벽 동남아 모국에 도착한 기쁜 소식 전합니다.

 

이 여성들은 돈을 벌어 가족을 먹여 살리고, 아버지의 병을 고치기 위해

삶의 막바지에서 강을 건넜고, 낯선 중국 땅에서 짐승과도 같은 생활을 하며,

언제 잡힐지 모르는 공포 속에 숨어 지내다 드디어 자유를 찾았습니다.

함께 기뻐해 주십시오.

 

남쪽으로 향하던 이 네 명은 중국 남쪽 국경, 산을 넘어 동남아 모국에 도착해서

메콩강이 눈앞에 보이는 데까지 왔는데 이곳에서 경찰들이 특별 마약단속으로 벌여

산 아래로 내려가지도 못하고 마음 조리다 다시 산을 타고 더 높은 산으로 올라가

밤새 잠을 못자고 행군하며 밥도, 물도 제대로 먹지 못해 탈진했고,

어린 아이는 울고... 모두 지친 상태에서 산속에서 대기하다가

오늘 새벽 태국에 도착했습니다.

 

이제 살았다는 안도에 모두 주저앉아 부둥켜안고 눈물로 바다를 이뤘습니다.

엄청 고생을 많이 해서 마음이 더 갑니다.

이 여성들, 위험에서 벗어나 기쁨의 눈물에 활짝 웃는 미소는 평생 잊을 수 없습니다.

하루하루를 간신히 버텨내며 살아낸 여성들입니다.

그토록 원하던 한국에서 북한에 있는 가족을 돕고,

중국에 있는 자식을 찾아 평범한 일상을 살며 행복했으면 합니다.

도움주신 분들에게 다시한번 감사의 마음 전합니다. 함께 행복했으면 합니다.

 

 

20181123

 

북한인권시민연합 북한난민구호사업단

단장 이미숙 부단장 엄영선, 김영자 컨설턴트 이성주 올림

 

도움주신 분들: 강병목 강창식 권은구 김삼수구출단 김선영 김정선 김진경 김창순 김태근 

박무근 반채림 사영권 서은선 안경태 안명순 양윤석 양창호 유영준 윤영선 응원합니다 

이영인 이은경 조은영 허남주 홍기선 Joann Laura

 

추신: 2018년 현재까지 230명의 북한난민을 구출했고, 창립 이래 1,020명을 구출했습니다.

도움주신 분들에게 다시한번 머리 숙여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124() 저녁 7시 바비엥2 지하 그랜드볼룸에서 2018년 송년회를 갖습니다.

함께하셔서 시민연합 활동을 응원해주시고,

아래 링크로 들어가셔서 참가신청 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https://goo.gl/forms/ityX0UtYcyBPS09C3

 

 

 

 

 

 

 

첨부파일#1 : ahn .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