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긴급] 어린아이를 데리고 탈북한 여성들이 도움을 요청합니다. 꼭 도와주세요!
작성자 :
최고관리자
작성일 :
2018-11-19 21:57:29
조회수 :
79

며칠 전 북한인권결의안이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표결 없이 채택되었습니다. 

북한을 향한 국제사회의 노력은 한층 더해 가는데 북한주민의 목숨을 건 탈출은 계속되고

중국에서는 탈북동포들이 여전히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지 못하고 인권사각지대에서

숨죽이며 살아가는 게 현실입니다. 그리고 우리는 관심이 없습니다.

 

어제 밤 현장활동가로부터 6세의 어린아이가 포함된 북한난민 4명의 구출을 요청하는 전화를 받았습니다.

모두가 삶의 막바지에서 탈북을 했고 언제 잡힐지 모르는 공포에 숨어있는 처지입니다.

북한당국은 여성은 나라의 꽃이요. 두 개의 수레바퀴 중 하나라고 선전하고 있지만,

현실은 돈도 벌면서, 가정의 삶을 꾸려나가야 하는 이중 삼중의 고통을 겪고 있습니다.

이들은 가족을 먹여 살리려고, 아버지의 병을 고치기 위해 돈을 벌려고 강을 건넜습니다.

하지만 이들을 기다리는 것은 돈도, 직업도 아닌 인신매매였습니다.

이들은 중국에서 매 맞고 잡혀가는 사람들 울음소리가 들리는 것 같다고 합니다.

이들의 사연을 적습니다.

 

 

# 모자(엄마 30대여성, 황해북도, 6세 아들)

어려서 부모님 이혼하고, 가난해서 학교도 제대로 다니지 못했습니다.

커서 엄마를 찾아갔는데, 엄마도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처지였습니다.

살아보려고 장사하다가 동무 언니와 2005년 중국에 왔는데 강제로 팔려 시집갔습니다.

남편은 술 많이 먹고 때리고 돈도 안 벌고, 아이를 낳고도 부모구실을 못하는 겁니다.

시간이 갈수록 폭력도 심해지고, 전망은 없소 그래서 도망쳐 나왔습니다.

일 찾아 돌아다니다가 일일 노동자로 일하는 남자를 만나 아들을 낳고 살았습니다.

중국에서 신분증 없이 불안하게 일 다녀야 하고, 공안이 잡으려 다니니까

남편이 한국에 가라고 했습니다. 호구 없으니 일 할 곳이 없고

돈도 못 벌어서 살기 힘들었지만 더 힘든 것은 고향생각과 먼저 낳은 아이의 생각입니다.

모든 것을 다시 만날 수 있는 방법이 한국 가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 소원을 이루게 도와주세요.

 

# 금혜숙, 40대 여성, 함경북도 200468

남편과 헤어지고 딸 데리고 살았습니다. 친정아버지가 병이 있지만 약 살돈이 없어

내가 중국에 가서 돈벌어 약 사온다고 약속하고 언니에게 세살된 딸을 맡기고

2004년 여름 두만강을 건너 중국에 들어 온건 데 팔려 시집보내져 돈도 못 보냈습니다.

병든 아버지를 돌보는 사람 없으니 간복수로 고생 하시다가 돌아가셨습니다. 속상합니다.

아이소식은 모릅니다. 시집간 곳은 산골인데 남편은 공장가구 수리일 했습니다.

아이도 낳았지만, 남편은 술 많이 먹고 언어폭력이 심했고,

아이는 자라는데 돈도 벌지 못했고, 공민증이 없어서 너무 힘들었습니다.

우리 조선 사람들! 이렇게 불쌍하게 사는 것이 중국에서 일반적입니다.

여기서 내가 고생한 것은 다른 사람들에 비해서 아무것도 아닙니다. 정말 불쌍합니다.

나는 한국 가는 길 만나서 도움 받고 가는데

여기 매 맞고 잡혀가는 사람들 울음소리가 들리는 것 같습니다.

 

 

# 정성희, 40대 여성, 함경북도

눈물만 흘리고 있음.

 

이들은 한국이라는 희망이 있기 때문에 하루하루를 간신히 버텨내고 있습니다.

그토록 원하는 한국에서 북한에 있는 가족을 돕고,

중국에 있는 자식을 찾아 평범한 일상을 살 수 있게 도움을 주시기 바랍니다.

간절히 소망합니다.

4명의 생명을 구하는 데에는 약 8,000,000원이 듭니다.

 

구호금 입금계좌 및 계좌명:

국민은행 533301-01-050592 북한인권시민연합

우리은행 142-097009-01-201 북한인권시민연합

 

20181119

북한인권시민연합 북한난민구호사업단

단장 이미숙 부단장 엄영선, 김영자 컨설턴트 이성주 올림

 

첨부파일#1 : 2018100410103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