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감사] 17명의 북한난민이 도움주신 덕분에 자유를 찾았습니다. 머리 숙여 감사드립니다.
작성자 :
최고관리자
작성일 :
2018-10-18 14:33:57
조회수 :
981

단풍이 무르익는 10월의 가운데를 지나고 있습니다. 

가을날의 맑고 푸른 하늘만큼 상쾌한 일들로 가득한 날들이 되시기를 바라며,

가쁜 소식을 전합니다.

 

지난 2주간 17명의 북한난민에게 자유를 선사해달라는 세 번의 긴급서신을 보낸 바 있는데,

이들 모두 동남아 모국에 안전하게 도착한 소식에 얼마나 감사한지 모릅니다.

 

먼저 떠난 일곱 명이 남쪽으로 가고 있을 때 세 명이 도움을 요청해왔고,

이어서 일곱 명이 또 도움을 요청해, 어찌할 바를 몰라 멍하니 하루를 보냈습니다.

구출에 있어 제일 중요한 모금을 어떻게 해야 할 지 막막해 이곳저곳에 전화하고,

관심 있는 분들 만나면서 돈은 나중에 생각하기로 하고 이동을 진행했습니다.

 

한 여성은 임신 8개월로 무거운 몸으로 산을 넘고 강을 건너야 했는데,

이 여성은 탈북할 때 물에 떠내려가는 자신의 생명을 구해준 남자와 결혼했지만

임신 3개월 때 남편이 세상을 떠난 가슴 아픈 사연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여성은 생명의 은인인 남편을 닮은 아기를 낳아 행복하게 살고 싶다고 했습니다.

꼭 그렇게 되리라 믿습니다.

 

동남아 국경을 무사히 넘어 제 3국으로 이동하는데 그것이 참 어렵더라구요.

경비가 너무 심해 숲속에서 보내야했고, 먼 곳을 돌아 또 다른 국가를 거쳐야 했습니다.

편안히 사는 우리는 상상할 수 없는 참 힘든 여정입니다.

 

오늘은 산을 넘을 수 있을까? 오늘은 강을 건널 수 있을까?

오늘은 성공할 수 있을까? 며칠 밤을 걱정으로 밤을 새다가 지난주에 일곱 명,

어제 아침에 세 명, 오늘 새벽에 마지막 일곱 명이 동남아 모국에 안전하게 들어간 것

확인하고 잠을 청했지만, 모금의 어려움에 뜬눈으로 밤을 새우고 감사편지를 썼습니다.

 

요즘 제가 사무실 출근해서 처음 하는 말입니다.

오늘 구호금 얼마 입금되었나요?

우리은행은? 국민은행은? 아휴 더 들어와야 되는데....”긴 한숨입니다.

 

요즘 북중 국경지역에 다시 탈북행렬이 이어지고 있고 1백 명 정도가 잡혀 감옥에 있다는

소식과 함께 도움요청도 끊이지 않아 어찌 할 바를 모르겠습니다.

날씨가 추워지고 있어 더 걱정입니다.

 

이 여성들은 돈을 벌기 위해 강을 건넜고, 온갖 모욕을 참았고,

생명을 걸고 8천 킬로를 달려 꿈에 그리던 자유를 찾았습니다.

몇 달 후면 이들이 그리던 자유 대한민국 땅을 밟고, 정신없이 남한사회에서 자신의 꿈을

이루기 위해 좌충우돌하겠지요. 이들의 앞날에 응원을 부탁드리며,

도움주신 모든 분들에게 머리 숙여 감사인사 올립니다.

 

20181018

북한인권시민연합 북한난민 구호사업단

단장 이미숙, 부단장 엄영선, 김영자 컨설턴트 이성주 올림

 

도움주신 분들: 강혜금 구출단 권은구 김민경 김연수 사영권 반채림 박무근 박은영 

북한권시민 샬롬나비 서응선 성하윤 수복교회 신각수 신동춘 양창호 엄영선 오성자 

유영준 윤병덕 윤숙영 윤영선 윤지숙 이규성 이영숙 이해정 정유나 제종규 차현태 

페이팔 하나님사랑 한송 한양특허법인 현금입금

 

추신: 20181월부터 현재까지 207명의 북한난민을 구출했습니다.

 

 

 

 

 

 

첨부파일#1 : ahn .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