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긴급] 팔려 다니는 조선여성들에게 인간의 존엄을 찾아주시길 두 손 모아 부탁드립니다.
작성자 :
최고관리자
작성일 :
2018-09-03 10:10:56
조회수 :
155

기승을 부리던 무더위도 가고 하늘이 뚫린 듯 내리던 가을장마도 지나고 

어느새 가을이 우리 곁으로 다가왔습니다. 환절기에 각별히 건강 유의하십시오.

 

지난 31, 14명의 북한난민을 구출한 감사편지를 보내고 잠시 쉬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숨고를 틈도 없이 여덟 명의 탈북여성들이 도움을 요청해와 다시 긴급편지를 올립니다.

이번에 구조를 요청해 온 북한난민은 20~30대 여성들로 어린 나이에 북한과 중국에서

모진 고생과 학대로 몸과 마음이 지칠대로 지쳐있습니다.

이 분들의 사연을 함께 읽어 주십시오.

 

 

# 황옥춘, 20대 여성, 황해도

아버지는 사망하고 엄마가 공산당 집안 만든다고 아무것도 경험 없는 17세의 어린 나를

돌격대에 보내 두 달을 일했는데, 다쳐도 약도 없고 힘들어 도망가는 애들이 있었습니다.

나도 무조건 도망쳐 나왔지만 집에 가면 처벌 받을 생각하니 무서웠습니다.

돌격대에 있을 때 중국에 가면 일자리도 많고 중국 사람들이 잘해준다는 소리를 들어서

변방대에 잡히면 양식을 구하러 왔다고 말할 각오로 2008년 혼자 강을 넘었습니다.

중국에 도착해서 보니 다른 조선여자 둘이 있어서 반가웠습니다. 하루가 지나니 모두

어디론가 떠나고 나만 남았는데 꼬박 이틀 동안 차타고 산골로 데려가 35살 먹은 남자에게

팔린 것입니다. 남자가 원하는 대로 하지 않으면 때렸고, 두 아이가 태어났습니다.

아이 때문에 그냥 중국에서 살아 보려 했는데 갑자기 아이가 죽었는데, 약 한번, 좋은 병원

한번 갈 돈이 없어서 죽었는데.... 집에 있으면 죽은 아이 생각나서 살수가 없었습니다.

잠도 못자고 먹지도 못하고 있으니 남편이 보기 싫다고 나가라고 했습니다.

중국이 너무 증오스럽습니다. 말 못하고 오열...

 

# 이옥철, 20대 여성, 양강도

친구들과 호기심에 한국영화를 봤는데 자기들과 중국 가서 돈벌어 오자고 했습니다.

나는 대학에 가야해서 중국에 가지 않겠다고 했더니, 안가면 자기들이 한국영화 본 것

보위부에 말한다고 협박해 한 달만 일하고 오자고 했는데 내가 속은 겁니다.

집에다 말도 안하고 2012년 가을 스무 살 때 친구들과 중국에 나와 속여서 팔려갔습니다.

산골로 팔려가 아이를 낳고 철없는 남편이 돈을 벌어오지 않아서 내가 공민증 없이 숨고

도망 다니며 일해서 가정을 꾸려나갔습니다. 탈북해서 6년 만에 조선과 연결했는데

아버지가 나를 찾아 헤매다가 올(2018) 6월에 돌아가셨고 엄마 혼자 힘들게 산다는

이야기들은 후로는 엄마까지 나 때문에 죽게 할 수 없다고 생각하고 시 엄마에게

6살 된 아들을 놓고 도망쳤습니다. 조선이나 중국이나 모두 나쁜 사람들만 있다고

생각했는데 한국 분들이 본적도 없는 사람을 도와준다니 솔직히 믿어지지 않습니다.

내가 정말 살아서 한국가게 될지가 걱정입니다.

 

# 모자(20대 엄마, 4세남아), 양강도

부모님은 고난의 행군 때 돌아가시고 고아로 진짜 힘들게 살았습니다.

오빠가 양식을 구해 와서 겨우 살았습니다. 나는 천 짜는 공장에 다녔는데 월급도 없이

일만 했습니다. 간부들은 도둑놈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조선하면 생각나는 것은

나를 고아라고 무시당했던 기억이 가장먼저 납니다. 자살도 생각했습니다.

길에서 어떤 사람이 친척이 중국공장에서 일할사람 찾는다고 도강비는 대줄테니

돈 벌러 가자고 했습니다. 가난하게 살았던 나에게 너무나 반가운 말이어서 2013

그 사람 따라 강을 건넜는데, 나를 심양 근처로 데리고 가서 시집가라고 협박했습니다.

나는 죽어도 안 간다고 하니 너를 돈 주고 사왔으니 일을 해서 갚으라 했습니다.

두 달 동안 힘든 일을 하며 하루 종일 일에 지쳐 자는 나를 망쳤습니다. 나는 하는 수 없이

시키는 대로 팔려가서 농사짓는 남편 만나 아이 낳고 살았습니다.

이렇게 살수 없다고 생각하고 남편 몰래 아이 데리고 도망쳤습니다.

가난하고 슬펐던 중국생활 다 잊고 아들 데리고 잘 키우며 살고 싶습니다.

 

# 기아현, 30대 여성, 함경북도

어릴 때 아버지가 죽고 엄마, 여동생과 살면서 생활이 점점 어렵자 동생이 중국 가서

돈 벌어온다 하고는 행방불명되었습니다. 나는 광산에서 일했는데 월급대신 옥수수와

쌀을 주었는데 그걸 팔아서 공산품과 바꾸어 생활을 했습니다. 여동생을 찾아오라는

엄마의 소원과 결혼비용을 벌어오자고 2011년 겨울, 중국에 밀수하는 사람을 따라

나왔는데, 그 사람은 전문 인신매매 하는 사람이였습니다. 팔려가 어린나이에 낯선 땅에

모르는 남자와 산다는 것은 상상을 초월했고 아이가 둘이나 됩니다. 배부르게 먹는 것

빼고는 조선보다 더 힘든 겁니다. 아이 키우면서 어떻게든 살아보려 했는데

산골까지 신분증 검사가 들어와 한 두 번은 피했는데 언제까지 숨어 살 수가 없는 겁니다.

무섭고 불안하게 살기 싫어서 한국에 가기로 결정하고 도망쳤습니다. 꼭 도와주세요.

 

# 주옥, 30대 여성, 양강도

아버지는 병으로 누워계셔서 내가 벌어 약값대고 집에 양식을 대야 했습니다.

신발 공장에 다녔는데, 월급으로 옥수수로 주고 어떤 달에는 2000-4000원까지 주었습니다.

그 돈으로는 쌀 1킬로밖에 살 수 없었습니다. 이 작은 월급으로 아버지와 엄마를 살릴 수 없다고 

생각하고 세 달만 중국 갔다 오자고 결정하고 2013년 봄에 강을 넘었는데,

알고 보니 친구들이 나를 팔아먹은 겁니다. 팔려 시집와 아이 때문에 죽지도 못 하고

살다 지금에야 도망쳤습니다. 동네에 조선 여자들이 있었는데 정말 불쌍합니다.

부모님도 보고 싶고 고향생각으로 날마다 눈물을 흘립니다.

남편은 일 년 내내 감시하고 있고, 가게에서는 무슨 물건을 파는지도 몰랐습니다.

짐승처럼 세상모르고 팔려서 살아온 시간이 진짜 억울합니다.

하고 싶은 일과 조선과 중국에 아이와 부모위해 할일이 많습니다. 꼭 소원을 들어 주세요.

 

# 금옥수, 20대 여성, 양강도

나의 잘못된 판단으로 2016년 가을 중국에 와서 나를 망치게 되었습니다.

얼마 전 어렵게 집과 연계되었는데 외동딸인 내가 없어지고 아버지는 술로 살다가

돌아가셨고, 엄마는 아픕니다. 내가 나올 때도 환자였습니다.

중국에 가서 돈 벌려고 동네 오빠의 말을 따라 중국에 나왔습니다.

나는 중국에 와서 즉시 수도공하는 남편에게 팔려가 살았습니다. 몇 번을 도망쳐 나왔는데

어디가 어딘지 몰라서 다시 들어갔고 다시 도망쳤지만 곧 잡혔습니다.

대문은 잠가 놓고 담을 높게 쌓았고 감시 카메라까지 설치했습니다.

아이를 낳았고 6개월 됐지만, 사는 것이 싫어 여러 번 도망 끝에 이제야 성공했습니다.

막상 나오니 아이 생각에 눈물만 나옵니다. 빨리 중국을 떠나게 해 주세요.

다 잊고 새롭게 살게 도와주세요. 이곳이 무섭습니다.

 

# 배희영, 40대 여성, 양강도

태어나서 지금까지 한 번도 편하게 살아본 적이 없어 일찍 시집갔는데,

거기서도 살기 어려우니 남편과도 사이가 좋지 않았습니다.

아이가 있는 대도 남편은 돈을 벌어오지 않고 살 방법을 대지 않았습니다.

조선은 돈 없고 간부가 아니면 살 방법이 없는 사회입니다. 돈 벌려고 장사했는데

하는 것마다 안돼서 결국 빚지고 중국에서 돈 벌어 오려고 2015년 강을 넘었습니다.

강을 넘을 때 물에 떠내려가 넘어져 그길로 죽을 뻔했습니다.

중국에 도착하자 내가 팔려 시골로 시집온 것이라는 것을 눈치로 알 수 있었습니다.

중국에서 아이를 낳고 보니 조선아이가 생각나서 더 힘들었습니다.

중국에서 말이 통하지 않고 무시당하고 사는 것이 힘들었고, 신분증이 없어서

항상 불안하게 사는 것이 힘들어 말이 조금 통할 때 도망쳤습니다.

나도 한 인간으로 살고 싶고, 인간의 존엄을 찾고 싶습니다.

 

 

이들은 짐승처럼 팔려 감시 속에 지내는 것이 무섭고 불안하게 살기 싫어 도망쳤지만,

어쩔 수 없는 현실에 두고 온 아이 생각에 눈물만 흘리고

빨리 한국에 가서 아이를 찾아 정상적으로 함께 살고 싶어 합니다.

이들은 우리를 향해 울부짖고 있습니다.

하루빨리 중국을 떠나고 싶다고...! 인간의 존엄을 찾고 내 아이들과 함께 살고 싶다고...!

이 외침을 외면할 수 있을까요? 이 여덟 명을 구조하려면 약 1,600만원이 듭니다.

 

요즘 구출요청은 많아지는데 비해 모금은 힘들어지고 있습니다.

그래도 생명은 살려야하고, 모금은 꾸준히 해야겠지요. 외면하지 마시고

8명의 북한난민에게 인간의 존엄을 찾아주시길 두 손 모아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구호금 입금계좌 및 계좌명:

국민은행 533301-01-050592 북한인권시민연합

우리은행 142-097009-01-201 북한인권시민연합

 

 

201892

북한인권시민연합 북한난민구호사업단

단장 이미숙 부단장 엄영선, 김영자 컨설턴트 이성주 올림

 

첨부파일#1 : candle.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