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감사] 12명의 북한난민이 서러움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도움주셔서 진정으로 감사드립니다.
작성자 :
최고관리자
작성일 :
2018-07-29 13:55:01
조회수 :
1144

  

살인적인 더위가 계속되고 있지만 연일 이어지는 구호 요청으로 더위도 잊게 되나 봅니다.

지난 23일과 25, 8명과 4명의 북한난민 구출에 도움을 요청하는 편지를 올린 바 있는데,

이들은 편지를 올리기 전부터 북쪽 끝에서 남쪽을 향해 버스로, 기차로, 배로, 걸어서

8명은 어제, 4명은 오늘 오전 동남아 모국에 안전하게 도착한 기쁜 소식전합니다.

 

이번 이동에는 어린아이들이 여럿 있어서 마음이 더 쓰여 무사하길 기도했습니다.

언론에서 중국에 세 개의 태풍이 불어 폭우가 쏟아져 도로가 소실되었다는 소식에

제발 이들이 지나가는 곳은 무사하길 바라며 하루하루가 여삼추처럼 느겨졌습니다.

날마다 어디쯤 이동했는지, 지금은 어디에 있는지 묻고 또 묻고,

이제 막 남쪽 국경을 넘었다는 소식에 마음을 놓을 수 있었지요.

3국에서도 잡힐 수 있기는 하지만, 중국 국경을 넘기만 하면 그래도

안심하고 잠을 청할 수 있습니다.

 

비가 와서 날씨도 후덥지근하고, 땅이 미끄러워 산을 넘기도 무척 힙듭니다.

그런데도 어린아이들이 쉬고 가자는 말도 없이 엄마 등에 업혀, 손잡고 뚜벅뚜벅 걸었고,

긴장해서인지 아프지도 않아서 진짜 다행이었습니다.

 

이들은 가난에서 벗어나 조금 더 나은 삶을 꾸려 보려다가 팔려갔고,

말도 잘 통하지 않는 곳에서 착취당하고, 맞고, 무시당하며 살았지요.

간절하면 이루어진다고 했던 가요? 아무 일 없이 모두 안전하게 제3국에 도착해

고맙고 감사한 마음입니다. 우리의 손길이 생명을 구한 것입니다.

오늘 오전에 도착한 네명은

시민연합에 감사합니다. 잘 살겠습니다며 활짝 웃는 영상을 보내주었습니다.

웃는 모습이 이렇게 아름다울 수가....

이렇게 12명의 생명을 구해주시는데 함께 마음을 모아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이들은 자신의 꿈을 가꾸며 꿈에 그리던 한국에서 살 수 있게 되었습니다.

기쁜 소식을 전하는 제 마음도 행복합니다.

뜨거운 여름 건강히 보내십시오. 감사합니다.

 

 

2018727

북한인권시민연합 북한난민구호사업단

단장 이미숙, 부단장 엄영선, 김영자 컨설턴트 이성주 올림

 

도움주신 분들: 강창식 강혜금 구본운 구출단 구출단1 구출단2 구출단이상 권은구 

김삼수구출단 김연수 김윤일 김은주 김일수 김자영 김정수 김진경 김창순 김태근 

김하연 무명 박무근 반채림 북인권시민 사영권 샬롬나비 서머나송정옥 성현모 

수고하십시오 수복교회 송인호 신각수 양윤석 양창호 왕기용 유럽교민구호금 유영준 

윤병덕 윤영선 이영숙 이우진배나무 이인숙 이재욱 이찬형 임재범 장병기 전덕분 

정태문 조강하 조현수 최영식 최진욱 한송 허예 후원금 홍기선 홍양기 황주석

 

 

추신: 20181월부터 현재까지 144명의 북한난민을 구출했습니다

 

 

 

 

 

 

첨부파일#1 : ahn .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