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감사] 9명의 북한난민의 짐승 같은 삶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도움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작성자 :
최고관리자
작성일 :
2018-07-24 11:02:12
조회수 :
1185

 

푹푹 찌는 무더위에 잘 지내고 계신지요.

지난 주 9명의 북한난민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서신을 보내드린 바 있는데,

주말과 월요일까지 이들 모두 동남아 모국에 안전하게 도착한 기쁜 소식을 전합니다.

 

세 개의 조로 나누어 남쪽으로 향했는데, 언론에서 보셨듯이 태풍으로 인해

도로는 소실되고 기차나 버스 등도 잘 다니지 않아 이동이 무척 어려웠습니다.

그래도 먼저 떠난 두 조는 태풍이 오기 전, 먼 곳을 돌아서 무사할 수 있었는데,

나머지 한 조는 태풍 한가운데서 무척 힘들게 이동했습니다.

바람불고 비가 쏟아지고, 차편도 없어 막막할 때가 한 두 번이 아니어서

이들이 안전한 곳에 도착하기 전까지는 깊은 잠을 잘 수도 없었습니다.

지난 일요일, 마지막 조가 무사히 동남아 모국에 도착한 소식을 듣고 기쁜 마음으로

잠을 푹 잘 수 있었습니다.

 

팔리는 줄도 모르고 속아서 팔린 다음 도망치고, 또 도망친 여성.

아버지가 다른 아이가 여섯인 여성.

북한에서는 도저히 살 수 없어 중국에서 돈 벌어 가족과 행복한 삶을 꿈꾸며 탈북한 여성.

팔려서 아이 낳고, 아이를 뺏기고 또 팔려 또 아이를 낳은 여성.

짐승 같은 삶을 하루하루 연명하고 있는 여성들이어서

무사히 한국에 도착해 자유롭고 행복한 삶을 살기를 바라며 두손 모아 기도했습니다.

이 기도를 들어주셔서 이 여성들은 절망 속에서 희망을 갖게 되었습니다.

 

지난달에는 이번 달 말, 박사과정을 위해 미국으로 유학을 떠나는,

5월에 결혼한 이성주 씨 부부가 결혼의 새 출발을 생명 구출로 시작할 수 있어

감사한 마음으로 2백만 원을 기부했고,

열한 살의 저자이자 탈북청년 김은주 씨가 딸의 손을 꼭 잡고 와서 1백만 원을 기부했고,

7월에는 인세를 받았다고 2백만 원을 쾌척했습니다.

김은주 씨가 강연에서 한 말이 생각납니다.

제 꿈은 평범한 삶을 사는 거예요. 그렇지만 지금은 아닌 것 같아요.

왜냐하면 제가 겪었던 어려웠던 삶이 과거로 끝난 것이 아니라

아직도 북한에서 제3국에서 많은 탈북자들이 겪고 있는 현실이기 때문에

저는 이 일을 계속하려 합니다.

자신들도 넉넉하지 않는데도 이렇게 마음을 나누어 주어 진짜 고맙고 감사한 마음입니다.

 

이제 이 9명의 북한난민은 몇 개월이 지나면 한국에 도착해

마음 놓고 자유를 느끼며 생명이 위협받지 않는 곳에서 여름휴가도 떠나며

소소한 행복을 누리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9명의 생명을 구해 짐승 같은 삶에서 벗어날 수 있게 도움주신 분들에게

두손 모아 감사드립니다. 고맙습니다.

무더운 여름 가족과 함께 여름휴가를 보내며 힐링하셨으면 합니다.

 

 

2018724

북한인권시민연합 북한난민구호사업단

단장 이미숙, 부단장 엄영선, 김영자 컨설턴트 이성주 올림

 

 

도움주신 분들: 강혜금 구본운 구출단 구출단1 구출단2 구출단이상 권은구 양창호 권은구 

김삼수구출단 김은주 김자영 김정수 김진경 김창순 김태근 김하연 무명 박무근 반채림 

북인권시민 사영권 샬롬나비 서머나송정옥 수고하십시오 수복교회 신각수 양윤석 양창호 

유럽교민구호금 유영준 윤영선 이영숙 이인숙 이재욱 이찬형 임재범 조현수 최진욱 한송 

허예 홍기선 홍양기 황주석

 

 

추신: 20181월부터 현재까지 132명의 북한난민을 구출했습니다.

 

 

 

 

 

첨부파일#1 : ahn .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