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감사] 탈북여성 열두 명의 생명을 구한 기쁘고 행복한 소식 전합니다.
작성자 :
최고관리자
작성일 :
2018-06-22 17:08:16
조회수 :
1179


지난 일주일간 워싱턴 출장길에 중국 현장에서 12명의 탈북여성 구출을 도와달라는

연락을 받고는 이때부터 서울과 워싱턴의 교신이 시작됐습니다.

낮에는 정해진 일을 하고밤에는 북한난민 구출을 위해 현장과 연락하고,

전화를 돌리는 등 바쁜 시간을 보냈습니다.

 

12명의 여성들을 A,B,C 세조로 나누어 A조는 5, B조는 3, C조는 4명으로 나누어

먼저 A조 여성들을 안전가옥에 옮기고 하룻밤을 재우고는 남쪽으로 출발시켰습니다.

나머지 B조와 C조는 다음 날또 다른 장소의 안전가옥에 옮겨놓고,

먼저 떠난 A조가 국경을 무사히 넘는 것을 확인 한 다음 남쪽으로 향했습니다.

 

A조가 동남아 모국에서 또 다른 국가로 이동할 무렵 비가 너무 많이 와서

이동이 불가능해 며칠 간 그곳에 숨어 있을 때는 마음이 바짝바짝 타들어갔습니다.

 

한편으로 B조와 C조는 중국 남쪽으로 가고 있는데,

갑자기 김정은의 중국 방문으로 국경이 봉쇄되어 가슴이 덜컥 내려앉았습니다.

왜냐하면중국에 외빈이 방문하고정부주최의 국제회의가 개최되면

중국 공안의 검문검색이 심해져 이동이 무척 어려워집니다.

잠시 이동을 멈추고 숨을 고른 다음 먼 곳으로 돌아 국경을 잘 넘을 수 있었고,

오늘 오전 11시경 안전한 동남아 모국에 도착했습니다.

이어서 A조도 12시 경 무사히 안전한 땅을 밟았습니다.

 

이분들 모두 안전한 곳에 도착해서는 손을 흔들며 너무 고맙다고 했습니다.

이분들은 몇 십 년혹은 몇 년에 걸려 자유를 찾았으니

그 기쁜 마음을 말로 다 표현 할 수 없었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열두 분 모두 공안에 잡히는 두려움에서 벗어나 마음 편히 살 수 있었으면 합니다.

북에 있는 가족을 돕고죽어가는 자식을 살리고아이들의 꿈을 키우며

우리와 같은 일상을 살게 되기를 기원합니다.

이렇게 열두 명의 북한난민이 자신들의 소망을 이루며 살 수 있도록

도움주신 분들에게 두 손 모아 감사말씀 드립니다고맙고 감사합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십시오. 

 

 

2018년 6월 22

북한인권시민연합 북한난민구호사업단

단장 이미숙 부단장 엄영선김영자 컨설턴트 이성주 올림

nkhr@naver.com 02-723-1672, 2671

 

 

도움주신 분들강창식 강현영 구본운 구출단 권은구 권현주 김삼수 김승준 김은주 

김정선 김진경 김창순 두루중학교 모광환 박무근 박영원 박현미 반채림 배나TV 

배정화 북한인권시민 서민원 서x일 소중한생명을위해 송정옥 사영권 심형섭 양윤석 

양창호 오기쁨 오정환 온누리교회 위드즈글로벌 유영준 윤영선 이경택 이계영 

이대열 이성두 이종붕 임명희 임재범 정혜수 최선 최은주 최진욱 하나님의도움 

하나님의도움하나님의도움협성종합건업 홍양기

 

추신2018년 1월부터 현재까지 91명의 북한난민의 생명을 구했습니다고맙습니다

 

 

 

첨부파일#1 : ahn .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