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감사] 아홉 명의 탈북여성에게 환한 웃음을 되찾아 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작성자 :
최고관리자
작성일 :
2018-06-08 17:24:32
조회수 :
298

 

 

낮에는 폭염으로 밤에는 차가운 공기로 일교차가 아주 큽니다.

건강에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지난 531일과 67일에 10명의 북한난민의 생명을 구출해 줄 것을 요청하는

서신을 보내드린 바 있는데, 이중 한 명은 함께하지 못했고, 아홉명 중 세명은 지난

일요일, 여섯 명은 오늘 오후 모두 동남아 안전지역에 도착한 기쁜 소식을 전합니다.

 

세 명이 먼저 이동했고, 팔릴 위기에 있던 두 명은 그 다음날 이동하다 한 명은 잠시 밖을 나간 뒤

소식이 끊겨 주위를 샅샅이 살폈으나 찾을 길 없어서.... 한 명만 이동했습니다.

그리고 두 명, 세 명이 조를 나누어 이동했습니다. 많은 분들의 이동이어서 마음이 놓이질 않아

걱정했는데, 다행히 아홉 명 모두 안전해서 고맙고 감사한 마음입니다.

 

한반도 끝에서 동남아까지 멀고도 험준한 길!

동남아 국경의 산을 넘을 때는 포기하고 싶을 만큼 힘들다고 합니다.

피할 수도 없는 길이니... 이 길을 건너야만 안전한 곳에 이르게 되는 것이지요.

아홉 명 모두 이 길을 지나 동남아 모국에 안전하게 도착했습니다.

먼저 떠난 팀은 국경이 위험해져 며칠을 숨어 있기도 했고, 비가 너무 많이 쏟아져서

미끌어지고 넘어지고 빠지고 진흙에 뒹굴고... 위험한 순간들이 있었고,

산을 넘는 것이 너무 힘들어 떨썩 주저앉아 울기도 했습니다.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사선을 겪은 사람들만이 알 수 있겠지요.

 

요즘 북에서는 강을 건너기가 더욱 힘들어지고 있습니다.

자유를 찾는 길이 더욱 어려워지고 있어 걱정입니다.

 

산을 넘으며 잘 넘었다는 소식을 전해왔고, 안전한 곳에 도착하자 환한 웃음을 지었습니다.

이 여성들 모두 오늘의 환한 웃음을 잃지 않고

자신들의 꿈을 이루며 행복한 삶을 누리기를 기원합니다.

환한 웃음을 되찾아 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감사합니다.

편안한 주말 보내십시오.

 

 

201868

북한인권시민연합 북한난민구호사업단

단장 이미숙 부단장 엄영선, 김영자 컨설턴트 이성주 올림

nkhr@naver.com 02-723-1672, 2671

 

 

도움주신 분들: 강창식 강혜금 구출단1 구출단2 구출단이상 권은구 기도합니다 김민경

김연수 김영철 김은주 김자영 김정선 김진경 김현정 드림교회 무명 무명1 민필선 박은영

박진미 배영희 북인권시민 서O일 서민원 수복교회 신각수 양승태 양윤석 양창호 엄용섭

오직주님교회 위드즈글로벌주식회사 윤선정 윤영선 이계영 이성주성혜인 이영숙 이종붕

이종한 이해정 이혜숙 임명희 임성호 장문성 전덕분 정영자 정유나 정혁진 제종규 조현수

조휘갑 주님교회 중앙성결교회권남혁 탈북구조 하나님의사랑 한송 한양특허법인 홍양기

홍현숙

 

추신: 20181월부터 현재까지 79명의 북한난민의 생명을 구했습니다. 고맙습니다.

 

 

 

 

첨부파일#1 : ahn .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