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긴급] 가슴이 저리도록 아픈 다섯명의 여성들에게 희망을 주시기 간절히 바랍니다.
작성자 :
최고관리자
작성일 :
2018-06-02 10:38:04
조회수 :
1373

 

 

며칠 전, 활동가로부터 탈북여성들의 가슴 아픈 사연을 받았지만 편지를 띄울 수 없었습니다.

편지를 써야 하는데 도무지 어떻게 써야할지 쓸 수가 없어 쓰다가 멈추고는

다시 쓰려고 컴퓨터 앞에 앉았지만 가슴이 먹먹하고 답답해서, 글이 이어지질 않습니다.

 

10대의 어린 소녀는 인신매매의 위기에 놓여있고, 또 한 여성은 몇 번씩 팔려 다녔고,

닭장에서 4년을 갇혀 산 여성도 있습니다. 참 기구한 인생입니다.

북한에서 태어났다는 이유만으로 우리 동포들이 이러한 삶을 살아야 한다는 현실이 너무 가슴 아픕니다.

여성들의 사연을 올립니다.

 

 

이경선, 10대 청소년(), 양강도 2018512

어려서 아버지가 사망하고 엄마는 행방이 없어 사촌언니가 키워주었습니다.

학교도 못 다녀 글도 모릅니다. 언니가 나 때문에 형부에게 맞아서 농약까지 먹고

3년동안 치료받고 겨우 나아지자 이번에 더 이상 조선에서는 살지 않겠다고 하면서

중국에 가서 돈 벌어 함께 살자고 했습니다. 20185, 강을 넘자마자 인신매매에

잡혀 시집가라고 하는 겁니다. 나는 어린데... 절대 시집가기 싫다고

언니와 같이 가겠다고 펑펑 울면서 말했는데 통하지 않았습니다.

남자들이 몇 번을 보러왔는데 내가 완강하게 거절해서 여기 사람들도 따분해 합니다.

이제 언니와 헤어져 시집가야 된답니다. 팔리지 않게 꼭 도와주세요.

 

 

김영춘, 20대 여성, 양강도

아버지는 내가 어릴 적에 돌아가셔서 기억이 잘나지 않고, 살림이 점점 어려워지자

언니와 엄마가 자주 싸웠습니다. 언니는 시집가서 우리 집과 연결을 끊었습니다.

나는 가난해서 인민학교 졸업한 후 학교를 못 가고 두부장사하며 살았습니다.

한 날은 엄마가 아파서 나 혼자 두부를 팔고 오는데 어떤 아줌마가 다가와 도와주겠다고...

중국에 가면 큰돈 벌 수 있으니, 만날 장소를 알려주며 집에는 모르게 나오라고 했습니다.

그날 밤 눈물을 흘리며 잠든 엄마에게 속말로 돌아올 때까지 아프지 말라고 했습니다.

아침에 약속장소로 나가서 아줌마와 강을 넘었습니다. 이때가 20136월이었습니다.

가난이 죽기보다 싫어서 집을 떠났는데 발걸음이 떨어지지 않았습니다.

중국에 도착하자 말과는 다르게 시골 아주 가난한 남자에게 팔려갔습니다.
첫날 마당에 있는 닭장 같은 곳에서 자라고 해서, 거기가 내 방이었습니다.

낮에는 일하러 나가고 밤에는 가두고 밖에서 잠갔습니다. 4년간의 감옥생활입니다.

나라 없다고 업신여기고 천대라는 천대는 다 받았습니다. 조금이라도 마음에 안들면

시엄마가 때렸습니다. 어떻게 도망갈 궁리가 내 인생의 목적이 되었습니다.

그러다가 시골에 물건 팔러 다니는 장사꾼에게 살려달라고 부탁해서 도망쳤습니다.

그런데 이 사람이 다른 곳에 시집가서 2년만 살면 한국에 보내준다고 합니다.

그래서 팔려가는 곳 기다리는데 이렇게 살려주셔서 감사합니다. 


 

금옥성, 40대 여성, 함경북도

엄마와 아버지는 어릴 때 돌아가셔서 생각이 안납니다.

엄마가 먼저 돌아가셨고, 아버지 돌아가시기 전까지 훗엄마랑 살았는데,

훗엄마의 손찌검이 심했고, 아버지가 돌아가시자 나와 언니는 고아원으로 보내졌다가

이모가 우리를 데려다가 함께 장사하며 살았는데 힘들게 살았습니다. 사는 것이 점점

힘들어져 언니와 나는 중국 가서 돈 많이 벌어 오자고 2014년 여름 강을 건넜습니다.

하지만 중국에 발을 딛기가 무섭게 서로 다른 곳에 팔려가서 소식을 모릅니다.

나는 농촌마을에 가난한 남자에게 팔려왔는데 남편의 폭력이 심했고,

시아버지까지 나를 자주 때렸습니다. 그리고는 다른 곳에 팔았습니다.

새로 팔려간 곳 남자는 전기공인데 술주정뱅이였습니다. 이렇게 살다가는 죽을 것 같아

도망 나왔습니다. 도와주신다고 해서 정말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박란, 20대 여성, 양강도

부모님과 같이 살지만 생활이 너무 어려워 팔려간다는 것을 알면서도 중국으로 왔습니다.

사람으로 태어나 물건처럼 팔려가고, 도망치고 싶어도 마음대로 할 수 없는 신세입니다.

신분 없고 국적 없는 조선여자라는 이유로 언제 잡혀갈지 모를 두려움까지 겹쳐

하루도 마음 편히 살수가 없어 집을 뛰쳐나왔습니다. 도와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춘향, 20대 여성, 양강도

생활이 너무 어려워 2010년 중국으로 넘어왔으나 내몽고의 깊은 골 안으로 팔려갔습니다.

풍습도 말도 다른 남의 땅에서 항상 도망치고 싶어도 갈 곳이 없었습니다.

더 이상 팔려온 여자로 살고 싶지 않아 도망쳐 나왔으나 데리고 나온 사람이 신고해서

공안에 잡힐까봐 다시 집으로 들어갔다가 기회를 잡아 두 번째 탈출에 성공했습니다.

중국남편은 다시 집으로 돌아오지 않으면 공안에 신고하겠다고 위협했습니다.

내가 말을 듣지 않으니 공안에 납치됐다고 신고해서 먼 곳을 돌아 숨어 있습니다.

무사히 한국으로 갈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다섯 여성 모두 가난 때문에 먹고 살길이 막막해 고향을 떠나 두만강, 압록강을 넘어

돈을 벌어 다시 돌아가 행복하게 살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고 중국 땅을 밟았습니다.

하지만 이 여성들을 기다리는 것은 인신매매. 팔려서 시집가는 것이지요.

더 이상 팔려온 여자로 살고 싶지 않아서, 국적 없는 여자라고 업신여김 받기 싫어서,

노예처럼 감옥 생활 하기 싫어서, 남편, 시아버지, 시어머니의 폭력이 싫어서

도망친 여성들입니다. 이들의 망가진 마음을 어떻게 달래줘야할지 막막합니다.

 

나이어린 여성들이 더 이상 인간 이하의 삶이 아닌

꽃을 보고 아름다움을 느끼는 행복한 일상을 살 수 있도록 도움을 주시기 바랍니다.

5명의 여성을 구출하는 데는 약 2천만 원의 비용이 소요됩니다.

간절한 마음을 담아 요청합니다.

 

구호금 입금계좌 및 계좌명: 국민은행 533301-01-050592 북한인권시민연합

우리은행 142-097009-01-201

첨부파일#1 : candle.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