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감사] 북한난민 13명이 자유를 찾은 기쁜 소식을 전합니다.
작성자 :
최고관리자
작성일 :
2018-05-18 16:48:07
조회수 :
1392

 

 

저는 지난 4월 중순부터 지금까지 정신없는 한 달을 보내고 있습니다.

현장으로부터 쏟아지는 구조요청이 하루가 멀다고 이어지고

모두 다급하니 긴급서신도 신속히 작성해야하고, 무사히 도착하면 감사서신 작성해야하고... 

한편으로는 이들이 무사히 잘 도착하는지 체크하며 잠을 설치곤 했습니다.

다행히 도움요청한 분 모두 한분도 빠짐없이 자유를 찾아 참 기뻤습니다.

 

그리고 지난 월요일에는 시민연합 구호 활동이 제 인터뷰를 통해 조선일보

최보식이 만난 사람에 실려 많은 분들이 성금을 보내오셨고,

협성문화재단에서 매달 1천만 원씩 기부하시겠다고 하셔서 감사의 눈물만 흘렸습니다.

이제 한숨 돌리며 생명을 구할 수 있게 되어 기쁩니다.

모두가 한 마음으로 생명구하는 일에 함께해주셨기 때문입니다. 감사합니다.

한 어르신이 저희에게 보내온 메일입니다. 감동으로 함께 봐주십시오.

 

몇일 전 조선일보에서 '최보식이 만난사람' 칼럼을 읽었습니다.

음지에서 일을 하시는 김영자 사무국장님 이하 얼굴 없는 여러분들의

고난스런 행보에 숙연한 경의를 표합니다.

부끄럽지만 얼마 안 되는 돈(50만원)을 계좌 이체로 보냈습니다.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는데 .... 정기적으로는 자신이 없지만

고정수입 없는 80대 늙은이가 조금씩이라도 모아지면 또 보내드릴려고 합니다.

부디 여러분들 몸 돌봐 가시며 일들을 하셨으면 좋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지난 510일 구조요청 했던 두 가족 중 일가족 세명(엄마 이월성, 50, 15세와 7세의 아들)은 

13일 새벽 동남아 모국에 안전하게 도착한 소식을 긴급서신을 보내며 알려드린 바 있습니다.

그리고 430일 일가족 3(50대 엄마와 30대 남매), 59일 전거리교화소에서 

3년간의 참혹한 삶을 살아낸 60대 여성은 먼 거리를 돌아 513일 낮에

514일 두명의 여성과 10대 남매, 516일 도움 요청한 여성 두 명이 어제 밤에 동남아 모국에 

도착해 자유를 찾았습니다. 13명의 북한난민이 자유를 찾게 도움주셔서 고맙습니다.

 

 

2018518

북한인권시민연합 북한난민구호사업단

단장 이미숙, 부단장 엄영선, 김영자 컨설턴트 이성주 올림

 

도움주신분들: 강남하 강창식 고명숙 구본운 구출단 구출후원 권옥자 기도하겠습니다 김건수 김경찬 김기남 김성희 

김명국 김미영 김상용 김수필 김영숙 김영오 김옥균 김옥주 김원 김은옥 김이수 김정숙 김정주 김진경 김진극 김진만 

김태식 김하연 김향선 김현수 김현정 김희경 김희균 김희래 남궁견 노은숙 박무근 박병직 박병윤 박영숙 박영주 

박용철 박대헌 박이화 박창선 박효원 반채림 배경국 배나무 변주나 부디 서은선 서준원 서혜애 성현모 손기성 송영순 

수고하십니다 신각수 신국철 신로미 신정균 신명자 신한환경 안병권 안경태 양윤석 어당 엄기복 오기쁨 오세진 오영환 

오중근 위드즈글로벌 유석형 유영준 윤명희 윤영선 응원합니다 이건영 이경순 이경자 이달호 이명구 이미림 이병각 

이승언 이영숙 이영권 이옥란 이원경 이원평 이인숙 이재열 이재윤 이정숙 이정웅 이종붕 이준구 이중설 이진태 이택세 

이찬형 이항섭 이허구 이형우 이호식 임성호 장동오 장순길 장정일 정관해 전광일 전재숙 정말수고하십니다 정수환 

정영일 정해창 정혁진 조선일보기사본사람 조순행 조용삼 조윤숙 주미선 차대우 차옥희 채기병 최민석 최은주 최준석 

최봉환 최상철 한명숙 한배호 한양특허법인 한영진 현은자 협성종합건업 홍명분 홍양기 홍현영 후원 힘내세요

Jung Myung Kay Choi

 

  

추신: 20181월부터 현재까지 62명의 북한난민의 생명을 구했습니다. 고맙습니다.

 

 

 

 

 

 

 

첨부파일#1 : 그림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