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긴급]탈북한 어머니와 두딸의 생명을 구해주시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작성자 :
kornkhr
작성일 :
2015-04-08 21:01:49
조회수 :
3255

안녕하세요.
그동안 북한에서 국경통제가 심해 탈북하는 것이 어려웠는데,
북한에서 너무도 힘든 상황이 계속되고 있어
탈북난민들의 구출요청이 쇄도하고 있습니다.
어제 밤 일가족 3명(엄마 40대, 큰딸 20대, 작은딸 10대)이 탈북해
현지활동가를 통해 도움을 요청해오고 있습니다.
우리가 생명을 구할 수 있는 길을 열어주시기를 간절히 바라며,
일가족의 사연을 적습니다.

“혜산에서 살다가 작년 봄에 노동자이던 아버지가 갑자기 죽고
집에 있던 엄마는 생활력이 전혀 없어, 큰딸인 제가 6년 군사복무한 후 집에 왔습니다.
온 집이 다 죽게 된 것을 보고
혜산에서는 살기 힘들어서 삼지연 농촌으로 이사갔습니다.
작년 여름 중국에 나오면 양식을 구할 수 있다는 생각에 무작정
밀수업자를 따라 장백으로 강을 넘었습니다.
다행히 삼밭에서 일할 수 있었는데 일이 고되고 말할 수 없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살아야겠다는 마음 하나로 버티다가 다시 조선에 갔습니다.
이제는 한국소식도 중국에서 들었고 어떻게 다시 가족을 데리고 중국 나가서
한국에 가는 것만이 살 길이라는 것을 두 눈으로 보았습니다.
중국도 북한도 사람이 살 곳이 아닙니다.
여기를 생각하면 골이 터질 것 같습니다.
조선에서 있는 것 모두 정리하니 5000원이 되었습니다.
마지막 밥을 지어먹고 죽을 수도 있다는 저녁밥은 어떻게 넘어갔는지 기억도 없이
동생과 엄마의 운명을 책임져야 한다는 생각에 눈물만 흘렸습니다.
철없게 생각했던 열두 살 동생도 울기만 했습니다.
그렇게 11월 24일 밤에 이를 악물고 사람답게 살자를
수백 번 되뇌이면 뒤도 안돌아보고 동생 손을 잡고 강을 건너뛰고 또 뛰었습니다.
도착한 중국의 낮은 산에서 보는 불빛 하나 없는 조선이 정은이가 원망스럽지만
먼 훗날 우리가족의 희망을 생각하며 원망도 접기로 했습니다.
장백의 날씨는 영하 십도 이상입니다.
뼈 속까지 파고드는 추위에 세 명이서 부둥켜안고 지낸 밤은 우리가 살아있다는
그리고 반드시 살아야 한다는 신념과
한 가족을 느낀 평생 기억하고 살 밤이었습니다.
새벽은 너무나 길었습니다.
동틀 무렵에는 움직일 수조차 없는 몸으로,
이제 두 고개를 넘은 이 시점에서 더욱 살아야 한다는 오기가 솟아납니다.
반듯이 살 것입니다.
내 동생 공부시키고 우리엄마 평생 남의 눈치만 보고 살아온 인생을
편히 살게 해주고 싶습니다.
나는 간호원이었는데 한국에 가면 간호원으로 일하고 싶습니다.
한 하늘에 이런 나라에 태어난 것이 원스럽습니다.
이밥 한번 먹어 보지 못한 불쌍한 엄마와 내 동생 꼭 살려주세요.
한국에 가면 모두들 잘 존경하며 살겠습니다.”

우리와 같은 일상을 누리며 살고 싶어하는 이 가족에게 도움을 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자신의 꿈을 펼칠 수 있는 곳에서
어머니에게는 이밥을, 큰딸은 간호사로,
막내딸은 자신이 원하는 공부를 할 수 있었으면 합니다.
이 분들을 구하는 데에는 약 9백만 원 가량이 소요됩니다.
탈북 난민들이 우리와 함께 일상을 나눌 수 있도록 등불이 되어주십시오.
간절히 소망합니다.

구호금 입금계좌 및 계좌명: 우리은행 142-097009-01-201 북한인권시민연합
 
2014년 11월 26일

북한인권시민연합 탈북난민구호사업단
단장 이미숙  부단장 엄영선, 김영자 배상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5-07-29 17:54:19 bbs_campaign에서 복사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