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긴급] 5세와 9세의 아동이 포함된 탈북난민 3명의 구출을 도와주시기 바랍니다.
작성자 :
kornkhr
작성일 :
2015-04-08 21:01:41
조회수 :
3308

안녕하세요.

오늘 오전 탈북난민 3명을 구출한 것에 대한 감사서신을 보내드렸는데, 점심시간이 조금 지나 중국 활동가로부터 일가족 3명을 구해달라는 전화를 받았습니다. 생명을 구할 수 있다는 것은 축복이기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이 글을 올립니다. 구해달라고 요청한 분들은 30대 엄마 이미영 씨와 중국인 남편 사이에서 태어난 2명의 아이들(9세, 5세)입니다.

이미영 씨의 고향은 함경북도이고, 북한에는 부모님과 4명의 동생이 있습니다. 북한에서는 농장에서 일했는데 제대로 먹지 못해 아버지의 건강은 점점 나빠졌고, 어린 동생들은 배워야 할 나이에 아무것도 배우지 못했습니다.

하루하루가 너무도 힘든 생활이어서 이미영 씨는 자신이 중국으로 시집가는 것 말고는 살 수 있는 방법이 없다고 생각하고, 탈북을 결심했습니다.

며칠을 두만강변을 돌다 브로커를 만나게 되었고, 그를 통해 2005년 추운 겨울, 고향을 등지고 얼어붙은 두만강을 건너 중국땅을 밟았습니다.

브로커는 이미영 씨를 하북성에 사는 열 살 연상의 중국 농촌 남자에게 팔았고, 이미영 씨는 그 곳에서 두 명의 아이를 낳고, 가짜 신분증을 사서 공안의 눈을 피해가며 그럭저럭 살았는데, 올해 들어서 몸이 아파지기 시작했습니다. 특히 위가 아파 몸이 허약해졌고 남편이 벌어오는 돈으로는 약 값을 감당하기도 힘든 상황이 되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한 달 전 옆 집사람과 농사 때문에 다투다가 그 사람들이 신고하여서 공안에 조사를 받았습니다.

다행히 별 탈 없이 우선은 풀려나기는 했지만, 늘 마음이 불안하여 집을 떠나 숨어 지내고 있습니다. 이런 가슴 졸이는 생활이 지속되면서 중국 땅에서 살 수 없으며 한국으로 가는 것만이 살길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고 합니다. 

아무리 긴 세월을 중국 땅에서 살았더라도 북으로 끌려가면 생명을 잃을 수 있는 것이 탈북 난민의 현실입니다. 3명을 구하는데 드는 비용은 4백 5십만원입니다. 이 가족이 하루빨리 마음 편하게 희망을 갖고 살 수 있도록 도움을 주시기 부탁드립니다.

2014년 5월 22일

북한인권시민연합 탈북난민구호사업단
단장 이미숙  부단장 엄영선, 김영자 배상

추신: 우리은행 142-097009-01-201 북한인권시민연합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5-07-29 17:54:19 bbs_campaign에서 복사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