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긴급] 어린아동 3명이 포함된 6명의 탈북난민 구출에 도움을 부탁드립니다.
작성자 :
kornkhr
작성일 :
2015-04-08 21:01:40
조회수 :
3252

안녕하신지요. 봄이 오는 문턱에서 시샘이라도 하듯 마지막 추위가 다시 옷깃을 여미게 합니다. 각별히 건강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요즘 언론에서 보듯이 중국에서 잡힌 탈북난민 3명이 북송위기에 있다는 소식, 그리고, 북한에서 전쟁을 하려는 듯 공포분위기를 자아내고 있는 소식을 접하며, 북한주민의 삶의 무게가 얼마나 클지 무척 걱정됩니다.

바로 어제 4명의 탈북난민을 무사히 구출해 감사메일을 보내드렸는데, 다시 중국에서 활동하시는 분이 긴급히 탈북난민 6명의 구출을 요청해왔습니다. 이 6명에는 아동 3명이 포함되어 있어 마음이 조급해지네요. 그들의 사연을 적습니다.

30대의 탈북여성은 북에서 남편이 트럭운전사여서 그럭저럭 먹고는 살았는데, 어느날 남편이 무슨 음식을 잘못 먹었는지 치료도 받지 못하고 그 자리에서 죽게 되어, 생활자체가 불가능해졌습니다. 중국에 있는 친척만이 살 길을 열어줄 수 있다고 생각하고, 이래도 죽고 저래도 죽을 것이니 강을 떠내려가며 죽을 고생하며 넘어 친척집을 찾아 일자리를 얻었습니다. 그러나, 그 집 남자 주인에게 모녀가 말 못할 수모를 당했지만 갈 곳이 없어 벼랑 끝에 서있습니다. 하루하루가 두려워 낮에는 밖에 나가지도 못하고, 주인에게는 갖은 멸시를 당하며 사는 인생이 한없이 처량하다며, 모녀를 살려주시면 은혜를 잊지 않겠으며 한국에서 만나 옛 이야기할 수 있는 날을 고대한다고 합니다.

40대의 탈북여성은 북에서 남편이 죽고 어떻게든 살기 위해 별 일을 다해보았지만 북에서의 앞날은 죽음뿐이라는 생각에, 중국에 가서 돈을 벌어 딸아이를 살리겠다는 마음으로 친구따라 중국으로 나온 후 팔려가게 되어 딸아이는 지금까지 소식도 모르고 있습니다. 말도 모르고 사는 곳이 어딘지도 모르는 농촌에서 농사만 짓고 살면서 아이 둘을 낳았습니다. 현재 중국에서 호구 조사도 심하지만 중국남편이 간암 말기로 2, 3달 밖에 살지 못한다는 선고를 받았습니다. 이 여성은 돈도 호구도 없어 아이들은 교육을 받는데도 문제가 많다고 합니다. 아이들 만이라고 인간답게 살기를 바라며 도와주실 것을 호소하고 있습니다.

20대의 탈북 여성은 북에서 직장을 나가도 량식 한 톨 주지 않는 생활에 중국 가서 너 하나라도 잘 먹고 살라고 부모가 등을 떠밀어 2010년 탈북했지만, 결국 팔리고, 또 팔려 농촌 구석에서 살게 되었습니다. 그 동안 중국에서의 생활은 말로 다 표현할 수가 없다고 합니다. 사람 취급하지 않고 오직 소처럼 일만 죽도록 시키는 사람들 속에서 오직 죽을 생각만 2년을 하다가 속병으로 몹시 지쳐있습니다. 살려주세요!라고 이 여성은 호소합니다.

이들 6명을 구하는 데 드는 비용은 약 12,000,000원이 소요됩니다. 한분 한분이 정성으로 보내주시는 구호금이 이 6명의 생명을 구할 수 있습니다. 사선을 넘은 탈북 난민에게 사람답게 살 수 있도록 간절히 도움을 요청합니다.

 

2014년 3월 8일

탈북난민구호사업단 단장 이미숙, 부단장 엄영선, 김영자 올림

추신: 우리은행 142-097009-01-201 북한인권시민연합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5-07-29 17:53:56 bbs_campaign에서 복사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