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활동가 최영훈씨 구명운동 개시
작성자 :
kornkhr
작성일 :
2015-04-08 21:01:09
조회수 :
3371
최영훈 씨를 가족 품으로 돌아가게 해주십시오!

제3국에서, 특히 국제법에 위반한 강제 송환이 위협하고 있는 중국에서, 공포에 시달리고 있는 북한 난민들을 맞닥뜨리게 되면 말이 통하는 동포로서, 상대방이 처한 어려움을 알게 된 이상 외면 할 수 없는 한 사람으로서 미약하나마 도움을 줄 수 있는 무엇인가를 하고자 하게 됩니다.

최영훈씨 또한 우리와 같은 마음을 가지신 분입니다.

이 글을 읽고 계신 여러분께서 기억하실지 모르겠지만 2003년 1월 중국 산둥성에서 북한의 국경을 넘고도 중국에서의 공포 속에서 벗어나 한국에서 자유로운 삶을 찾으려던 북한 난민 80여명의 중국 탈출 시도가 좌절되는 안타까운 사건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 과정에서 이들의 탈출을 돕던 활동가들도 체포되어 중국의 춥고 어두운 감옥에 수감되었습니다.

우리가 지금 기억하고 작은 도움이라도 드려야 할 분은 최영훈씨입니다. 징역 5년을 선고 받고 지금은 벌써 4년째 복역 중입니다. 고혈압, 천식, 당뇨 때문에 가족들이 보내오는 약을 받으며 중국의 감옥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한국에 남아있는 가족은 언론에 비춰질 때만 관심을 받으며 힘겹게 남편, 아빠를 기다리며 간절한 마음으로 살아가고 있습니다.

한국정부는 현지 대사관을 통해 최씨의 조기 석방에 노력하고 있다는 답을 해오긴 했습니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여기 남아 있는 가족들과 최영훈씨에게 희망을 전해 주는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중국정부 그리고 한국정부에게도 최씨의 조기 석방에 한국의 시민들 및 북한의 인권상황 및 난민들을 걱정하고 있는 국제사회가 관심을 갖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해야 하는 것입니다.


여러분께서 편지를 보내실 수 있는 곳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중국 산동성 감옥관리국장 앞
  中華人民共和國 山東省 濟南市 歷山路 163戶 監獄 管理局 局長


서신 예문)

Dear Chief of Bureau:

I would like to express my concerns for the South Korean humanitarian worker Mr. Choi Young-Hoon (崔永勳) who has already served more than half of his five-year term. Please take into consideration that his sole intention was to help his fellow Korean brethren from the North who were in a dire situation.

As a concerned citizen, I feel very sorry for Mr. Choi and the hardship that his family is undergoing. I understand that the years he has served in China are enough for him to be released unconditionally.

I believe that China’s early release of Mr. Choi would be favorably acknowledged b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ank you.

Sincerely yours,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2) 위로와 격려의 편지를 최영훈 씨 앞으로 보내주십시오
No.2 Post Office Box 16, Weifang City, Shandong Province, China

3) 한국 정부 앞으로 최영훈씨 조기 석방에 대한 관심을 서명 운동을 통해 전달해주십시오. 시민연합 사무국 앞으로 서명을 받아 팩스로 보내주시면 전달해 드리겠습니다.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5-07-29 17:53:07 bbs_campaign에서 복사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