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임국재 씨를 구하는 캠페인에 동참해 주십시오
작성자 :
kornkhr
작성일 :
2015-04-08 21:01:08
조회수 :
3391
북한의 인권문제는 머리 아프지 않습니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경제상황, 남북 관계 등 북한을 둘러싼 국제,국내적인 정치 상황이 쉽게 해결될 일로 기대하기는 어려운 가운데 관계 국가들과 관계자들이 더딘 전개 속에서도 분주히 움직이고 있습니다. 이런한 맥락 속에서 북한의 "인권" 상황을 얘기하는 것은 공교롭게도 아직 많은 오해와 논란을 불러 일으키는 것이 현실입니다.

하지만 오히려 북한의 가장 큰 문제로 비춰지는 핵, 미사일 문제보다 북한의 인권 상황이 조금이라도 개선되기를 바라는 맘을 실현시키는데 쉽게 접근하실 수 있는 여러 방법이 있습니다. "인권"의 개념을 정치적으로 어렵게 접근하시기 보다는 우리에게 가장 가까우면서도 가장 멀게 느껴지는 북녘 땅에, 아래의 한 사람을 위한 도움의 손길을, 마음을 보내는 데 동참해 주시는 것도 분명 하나의 방법이며 여러분 한 분, 한 분의 관심과 참여는 큰 힘이 됩니다.

이에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지난 7월 말 신문기사를 통해 접한 임국재 씨를 잊지 않고 이 분이 1987년 피랍된 한국인이며 한국행을 희망, 북한에서 벗어나오려 시도하다가 완전통제 구역에 수감된 사실을 알게된 이상, 임국재씨를 한국으로 돌려보내 줄 것을 요청하는 탄원서를 지속적으로 보낼 계획입니다.

북한 당국 앞으로 임국재 씨를 돌려보내 줄 것을 요구하는 편지를 보내는데 동참하여 주십시오. 저희가 발송하는 뉴스레터에 예문의 편지가 있으며 서명용지가 있습니다. 개별적으로 아니면 저희 시민연합 사무실로 보내주시면 발송해드리겠습니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

동진 제27호 선원 임국재(55세)씨는 1987년 1월 서해 백령도 부근에서 북한경비정에 의해 피랍 되었다가 2003년 9월 첫 탈북 시도 후, 2004년과 2005년 초 다시 탈북을 시도하다 국가안전보위부에 발각되어 함북 청진에 위치한 제25호 수성 교화소에 수감된 것으로 7월 31일 알려졌습니다.

수성교화소는 1급 정치범들이 수감되는 곳이며, 한 번 갇히면 다시는 나올 수 없는 완전 통제 구역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임국재씨를 구출하는 일에 동참해 주십시오.
북한 당국 앞으로 임국재 씨는 돌려보내 줄 것을 요구하는 편지를 보내주십시오.

임국재씨의 사진이 있습니다. 영문홈페이지 오른쪽 상단에 "Your Action Now"를 클릭해 주십시오.

또는
아래의 서신을 유엔주재 북한대사관 앞으로 보내주십시오.

Excellency,

I am writing to express my grave concern over the fate of Mr. Im Kuk-jae, who was abducted in 1987 as one of the crewmember of the South Korean fishing boat Tongjin No 27. Reportedly, he has been taken to the Susong political prison camp 25 in Chongjin of North Hamkyong Province after his third attempt to escape last year. Mr. Im is a citizen of South Korea, and the DPRK has the obligation to return him to his own country where his family members still reside.

Im has unambiguously expressed his wish to leave, and the DPRK government should respect his wishes.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s aware of Mr. Im’s case and will be watching your actions carefully. I urge the government of DPRK to release Mr. Im immediately and return him to South Korea.

Sincerely,

주소:

H. E. Pak Gil-Yon, Ambassador Permanent Representative of the DPRK

820 Second Avenue, 13th Floor

New York, NY 10017, U.S.A.

Tel: (212) 972-3105/3106/3128/Fax: (212) 972-3154


H.E. Mr. Ri Tcheul, Ambassador and Permanent Representative of the DPRK

Chemin de Plonjon 1

1207 Geneva

Tel: 022-735-43-70/Fax: 022-786-06-62/Email: mission.korea-dpr@ties.itu.int

감사드립니다.


북한 땅에도 인권 존중의 밝은 빛이 비춰지기를 바라는 간절한 마음으로...


북한인권시민연합 국제캠페인팀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5-07-29 17:53:07 bbs_campaign에서 복사 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