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긴급] 보호해줄 곳은 한국뿐이라는 6명의 북한난민입니다. 꼭 도와주시기 부탁드립니다.
작성자 :
최고관리자
작성일 :
2019-12-02 10:48:54
조회수 :
211

 

북한 주민의 실질적인 인권 개선은 어떤 정부하에서도 수십 년째 이루어진 것이 없고,

하루하루를 힘겹게 살아내는 북한 동포의 시간은 지금도 지속되고 있습니다.

올해 중국에서 들려온 소식은

어디서 몇 명이 잡혔다. 또 어느 지역에서 몇이 잡혔다. 몇 명이 북송되었다.”

가득합니다.

너무 많이 들은 잡혔다는 소식에 늘 살얼음판을 걷듯이 활동하고 있습니다.

몇 명이 안전한 지역에 도착한 기쁜 소식을 보내고 좀 쉬었으면 했는데

곧바로 북한난민 6명의 도움을 요청하는 전화가 울렸네요.

그동안 오지 못하고 숨어 있던 북한 난민들이

요즘 들어 한국으로의 길을 택하며 도움의 요청이 쇄도하고 있습니다.

쉼 없이 바로 시작해야겠지요.

 

연일 도움 요청의 글을 올려 미안한 마음에 주저하다가도 생명을 살리고,

누군가에게 희망을 주는 일이어서 손을 놓지 못하고, 다시 편지를 올립니다.

도움을 요청한 분들의 사연을 올립니다.

 

 

1. O, 20대 여성, 함경북도

엄마는 내가 1살 때 중국 가서 돈 벌어오겠다고 하고 집을 나가셨고,

아버지와 훗 엄마와 살았습니다. 나는 피복공장에서 일했는데, 월급을 주지 않아

출근하지 않고, 먹고 살려고 농사일을 했습니다. 그러다 아버지가 돌아가셨습니다.

훗 엄마가 재혼해서 훗 아버지와 살았지만 둘 다 내 부모가 아니어서 고아처럼 살았습니다.

그런데 24년 만에 죽은 줄 알았던 엄마가 저를 찾은 것입니다.

한 살 때 헤어진 엄마와 난생처음 영상으로 보았습니다. 너무나 따뜻하고 좋았습니다.

엄마가 시키는 대로 보낸 사람을 2019년 가을에 따라나섰습니다.

부모 없이 살면서 모든 것이 힘들었습니다. 한국에 가면 학교 다니며 공부하고 싶습니다.

 

2. O, 50대 여성, 함경북도

우리는 아버지가 서울 사람이라 토대가 안 좋고 전망도 없이 가난하게 살았습니다.

운전하는 남편을 만나 아이가 둘 있었는데, 제가 파라티프스에 걸려 죽게 되자

시집에서 내가 죽는 줄 알고 남편에게 여자를 소개해 새 장가를 갔습니다.

겨우 병을 견디고 살아난 내 몸이 뼈만 남았지만, 중국 가서 돈도 벌고 병도 고치려고

도강하는 사람들 따라서 2000년 추운 1월에 강을 넘었습니다.

중국 남편이 가난하지만 잘 해주었는데 올해 추석 때 심장병이 와서 4일 만에 죽었습니다.

저도 담낭염도 있어 아픕니다. 남편도 없고 호구도 없으니 무슨 일 생겨도

나를 보호해 줄 사람이 없습니다. 그래서 한국에 가는 선을 찾았습니다.

 

3,4. 모자-엄마 리O, 30대 여성, 함경북도, 5세 아들

제가 10대 때 부모님이 돌아가셔서 혼자 학원에서 고아로 힘들게 살았습니다.

어린 나이에 탄광에서 일하는 것이 너무나 힘들어서 울면서 일하다 도망쳐

고모집에 갔다 어느 노인에게 속아 중국에 2001년 겨울 팔려와 너무 무서웠습니다.

남자도 무서웠는데, 아들 셋을 낳았습니다. 6살 막내를 데리고 나왔습니다.

한국 가는 선 있다고 해서 무작정 따라나섰습니다.

 

5. O, 20대 여성, 함경남도

제 아버지는 한 살 때 병으로, 어머니는 공장에서 사고로 돌아가셔서

할머니에게 맡겨져 살다 삼촌과 이모에게 도움받으려고 했는데 마음처럼 안됐습니다.

이때 학교 동무가 중국가는 길을 소개해서 2011년 겨울에 혼자 두만강을 넘었습니다.

강을 딱 넘으니 동무가 소개한 사람이 기다리고 있었고, 그 사람의 소개로

남자를 만났습니다. 그런데 이 남자가 가난한데도 돈을 막 쓰고 노름해서

마음이 맞지 않아 싸우고 도망쳐 나와 이곳저곳에서 일했습니다.

일하는 곳에서 두 번째 남자를 만났지만, 가난하고 글도 모르고 시계도 못 보고,

다니지도 못하게 심하게 감시만 했습니다. 그래서 새벽에 불 땐다고 하고

그때 틈타서 도망쳐 나왔습니다. 도와주시기만 바랍니다.

 

6. O, 40대 여성, 함경남도

제가 어렸을 때 부모님 사망하시고 혼자 힘들게 살았습니다.

일해도 돈 안 주고 밥도 못 먹고 고아로 무시당하고 힘들게 살았습니다.

커서는 학용품 공장에 다녔지만, 월급을 주지 않아 먹고 살려고 동원만 다녔습니다.

죽지 못해 살고 있을 때 우연히 알게 된 여자가 중국에 가면 좋은 남자 있는데

소개해주겠다고 해서 따라나서 2006년 가을에 강을 넘었는데, 그게 모두 거짓말이었고

나를 내몽골 농촌 남자에게 팔아먹었습니다. 마음처럼 춥고 메마르게 살았습니다.

남편은 술 먹고 자주 나를 때려 고막이 터지고, 위병도 생겼습니다.

또 감시가 심했고, 아이들 두고 도망칠 수도 없었습니다.

하지만 더 이상 견딜 수가 없어 뛰쳐나왔습니다. 도와주세요.

 

북한 주민을 위한 조치는 한치도 나아지지 않는 현실 속에서

이분들이 하루빨리 한국에 도착해 착취가 없는 땅에서 하루라도

자유롭게 마음 편히 살아볼 수 있도록 여러분의 도움을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이 여섯 명의 생명을 구하는 데에는 약 1,400만 원가량이 소요됩니다.

이들이 더 이상 공포 속에서 굶주리지 않고, 무시당하지 않고,

하루라도 마음 편하게 살 수 있도록 도와주십시오.

간절히 소망합니다.

 

구호금 입금계좌 및 계좌명:

국민은행 533301-01-050592 북한인권시민연합

우리은행 142-097009-01-201 북한인권시민연합

 

2019122

북한인권시민연합 북한난민구호사업단

 

대표 : 박범진 | 고유번호 : 110-82-08038 | 통일부등록 제18호
(03735)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통일로 131, 10층(공화빌딩, 10층) | 전화 : 02-723-1672(2671) | 팩스 : 02-723-1671
Copyright © 사단법인 북한인권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북한인권시민연합은 법인세법상 공익성 기부대상 단체로서(1999. 5. 27) 후원 및 협찬 시 연말 세금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