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감사] 북한난민 8명이 우리와 같이 일상을 살 수 있게 도움 주셔서 감사합니다.
작성자 :
최고관리자
작성일 :
2019-11-25 16:26:41
조회수 :
300

 

지난 18일 여덟 명의 북한난민 구출에 도움을 요청하는 서신을 보내드렸는데,

어젯밤 늦게 동남아 안전한 곳에 도착한 소식 받고야 잠을 청했습니다.

이번 이동에는 두 가족과 탈북 여성 2명인데,

10대 청소년()도 있고 올해 탈북했거나 2, 3년 전에 탈북한 분도 있고,

오래전에 탈북해 중국에서 노예처럼 무시 받고 힘들게 살았던 분도 있습니다.

지난번 서신에도 말씀드렸듯이, 북한난민들이 목숨 걸고 힘들게 이동했는데,

한국에서 북으로 송환하면 어쩌나 하는 생각이 드는 것 왜일까요?

 

그래도 이동은 해야겠기에

여덟 명을 두 조로 나누어 버스를 타고 아래로 향해 동남아 국경까지는 무사했는데,

국경을 넘는 일이 쉽지 않아 국경 산 밑에서 2일을 숨어 있다 국경을 넘었고,

또 다른 국경을 넘는데, 감시가 심해 넘기가 수월치 않았지만, 운 좋게도

무사히 국경을 넘어 자유의 땅에 발을 딛고 감사하다고, 고맙다고 인사를 했습니다.

도움 주신 분들에게 감사드립니다.

 

탈북민들과 전화를 하면 모두 담담하고 간단하게 자신이 겪은 일을 말하지만,

이들 모두 삶의 막바지에서 강을 넘고 언제 잡힐지 모르는 공포에 숨어 있었던 것이지요.

이러한 공포를 벗어난 이들은 한 달 후면, 한국 땅을 밟게 되고,

그토록 원하던 평범한 일상을 살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학교에 다니고, 공부하고, 직장에 다니고, 여행도 다니며,

북과 중국에 있는 가족을 돕겠지요.

이렇게 평범한 일상을 살 수 있게 도움 주신 분들에게 머리 숙여 감사인사 드립니다.

 

여덟 명을 구하는데 든 비용은 1,590만원이 들었습니다.

감사합니다.

 

2019 11 25

북한인권시민연합 북한난민구호사업단

단장 이미숙 부단장 엄영선김영자 컨설턴트 이성주 김은주 올림

 

도움 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강병목 강진규 강현진 꼭살려주세요 권오석 권정숙 권혁정 

김경찬 김나연 김명중 김병제 김복선 김삼수 김선웅 김수남 김승철 김영삼 김외식 

김윤일 김정현 김은희 김이수 김인중 김종해 김진숙 김찬 김태근 김태수 김호원 나승철 

대전은혜교회 동포사랑 류춘정 만성교회 많이구하자 무명 문규철 문기호 박무근 박범진 

박병애 박성범 박순자 박자희 박재영 박종근 박청자 반채림 박천복 박정룡 북인권 

서강배 서영희 선한이웃교회 성원합니다 소정인 손희영 송인호 신각수 안남웅 엄영선 

양윤석 양창호 우병례 유수연 유영순 윤송자 윤영선 윤정완 이갑인 이강숙 이규성 

이명숙 이명진 이미화 이석범 이선희 이성언 이영교 이은숙 이인영 이일희 이홍복 

임병태 임정자 자유민주대한 장상순 장원미 전순임 정규웅 정재경 정춘만 조강하 

조양제 조은숙 지원 최경남 최무진 최민철 최영식 최용택 파이팅 하옥미 하춘 한은수 

한현옥 홍기선 홍순태 홍원규 홍종순 홍혜자 황인구 황재하 후원금

 

 

 

추신: 201911월 현재까지 101명의 북한난민의 생명을 구했습니다

 

 

첨부파일#1 : ahn .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