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긴급] 두 가족 6명과 탈북여성 2명에게 남쪽 땅을 밟을 기적을 만들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작성자 :
최고관리자
작성일 :
2019-11-18 12:02:10
조회수 :
244

북한인권결의안이 유엔총회 제3위원회에서 표결 없이 채택되었다는 소식을 들으며 

출근하는 길에 현장에서 북한난민 8명의 도움을 요청하는 전화를 받았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이들이 한국에 와도 되나? 이들도 북송하는 것 아닌가? 의문이 들었습니다.

지난주 우리 정부가 북한주민 두 명을 강제 북송시킨 사건으로

제가 이런 생각을 하게 된 것 같습니다.

 

이번 도움을 요청한 북한난민도 올해 탈북했거나, 2,3년 전에 탈북한 분들이 많습니다.

조중 국경이 아무리 삼엄하다고 해도 북한주민의 목숨을 건 탈출은 계속되고 있고,

중국에서는 탈북동포들이 여전히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지 못하고 인권사각지대에서

숨죽이며 살아가는 게 현실이고, 한국에서도 강제북송이라는 사건이 벌어진 것이지요.

이제 우리는 중국에게 뭐라 말할 수 있을까요? 강제북송하지 말아 달라고 할 수 있을까요?

탈북민들과 전화를 하면 모두 담담하게 말하지만, 이들 모두 삶의 막바지에서 강을 넘고

언제 잡힐지 모르는 공포에 숨어 있는 처지입니다.

이들의 사연을 적습니다.

 

 

# 가족 3(엄마 강O, 40대 여성, 10대의 두딸),, 양강도

나는 어려서는 잘살아 평양에서 대학을 졸업하고 고향에 돌아와 외화벌이 사업소에서

일했고, 같은 직장의 남편을 만나 결혼하고 두 딸을 낳고 오순도순 살았습니다.

월급도 한 달에 쌀을 15키로 씩 받았으니 남들보다는 좋은 편이었습니다.

그러다가 남편이 병으로 움직이지 못하게 되자 살기가 힘들어지기 시작했고, 이때부터

딸을 데리고 퇴근하면 장사를 하면서 남편 약값을 벌어보려 노력했습니다.

나는 한국에 대한 동경심이 강해서 애들과 한국에 가서 살아야겠다는 마음을 가지고

있었는데, 이런 마음을 아는 남편이 조선은 희망이 없으니 자기는 죽지 않고 버텨 볼테니

남으로 가라고 했습니다. 그래서 아는 사람도 없이 우리 셋이서 20175월에 강을 넘어

백두산 밑에서 4일을 걷다가 공안에 체포, 북송되어 감옥에 가서 그해 12월에 나왔습니다.

하지만 더는 조선에서 살기 싫어 쌀 15킬로를 집에 마련해주고,

큰딸에게 중국에 가서 한국에 가자고 말하면서, 이제 너는 나이가 되니

시집가 있다가 때를 보자! 엄마도 동생 데리고 시집갔다 한국 선 찾으면 만나자고 약속하고

큰딸에게 시집가는 게 뭔지 아느냐고 물으니까 울면서 남자랑 자는 거라고 말했습니다.

너무나 철없고 어린아이를 그렇게 해야 한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아팠습니다.

우리 모녀는 한국 가는 꿈을 이루자는 마음으로 2019년 봄에 다시 찬 강을 넘었습니다.

세 명이 3일간 202킬로를 걸어 나오다가 중국 무송현에서 다시 체포되었고,

조선으로 보내져 139구류소에 있다가 8월에 풀려났습니다.

두 번 북송 되었을 때 아이들은 미성년이어서 집으로 보내졌습니다.

이제는 지금 탈북 기회를 놓치면 못 갈 것 같고 다시 가다가 북송되면

아이들도 소년원에 보내지기에 지금 시간을 놓치면 기회가 없을 것 같아서

서둘러 다시 탈북을 준비하고 경비가 심해서 큰딸과 작은딸을 먼저 보내고

내가 따라서 가려 했는데, 10월 중순 아이 둘을 강에 건너보냈는데,

물살이 너무나 세서 울면서 강 중간에 멈춰서 사람 살리라고 큰딸이 소리쳤고,

딸이 떠내려가는 것을 보고는 나도 강물에 뛰어들어 아이들을 구해 중국에 넘어왔는데

우리 모두 제정신이 아니었습니다. 급히 피해 들어간 집이 조선족 집이었습니다.

큰애를 시집보내 달라고 말했는데 아직 나이가 어리다고,

여기저기 살 사람 수소문하던 중에 좋은 분을 만났습니다.

어린 딸들을 시집보내려 했던 제 마음이 찢어질 듯해서 며칠을 울고 울었는데

이렇게 기적 같은 일이 일어난 겁니다. 우리 두 딸이 살았습니다. 고맙습니다.

 

# O, 40대 여성, 양강도

노동자인 우리 부부는 사는 게 너무 힘들어지자 남편과 자주 싸우게 되었고 이혼했습니다.

그때 조선에는 굶어 죽은 사람도 많고, 강을 건너는 사람도 많았습니다.

그래서 동생과 중국에 가서 돈 벌어 돌아오자고 하고 함께 1998년 여름에 강을 넘었습니다.

그런데 강을 넘자마자 바로 팔려 시집가서 아들을 낳고 살았는데....

고생한 것은 다 말할 수 없습니다.

말도 모르지요.... 신분 없이 남의 나라에서 산다는 것이 얼마나 힘듭니까?

한국에 가는 선을 찾은 것이 이렇게 오래 걸렸습니다. 선생님들이 도와주세요.

 

# O, 30대 여성, 평양시

제가 어릴 때 아버지가 사망하고 어머니와 나는 외할머니네 도움으로 어렵게 살다

학교 졸업한 17살 때 혜산에서 온 여자가 혜산에는 돈 벌 수 있는 일이 많다고 해서

엄마에게 말도 하지 않고 그 여자를 따라온 것이 속은 겁니다.

그때기 20011월이었는데 꽁꽁 언 강 위로 바람이 세게 불어

추위에 덜덜 떨면서 강을 넘자마자 중국 산골로 팔려갔습니다.

남자가 너무나 무서웠고, 많이 때렸습니다.

그렇지만 돈도 없고 말도 몰라 도망치지 못하다가 20살 때 도망쳤습니다.

혼자 돌아다니면서 일하다가 남자 만나서 살 수밖에 없었는데,

역시 말이 잘 통하지 않고 자주 운다고 나를 좋아하지 않았습니다.

다시 도망쳐서 여러 일을 전전하다가 한국으로 가는 길을 알았습니다.

잃어버린 시간이 너무 아깝습니다.

 

# 가족 3(엄마 홍O, 40대 여성, 딸 허O, 아들 허O,), 평양시

저는 평양에서 태어나 화교 남편을 만나 지금 같이 가는 두 아이를 낳았습니다.

북에서는 화교들을 제재하는 것이 많아 돈 벌기가 무척 힘들어 남편이 중국을 오가며

돈을 벌다 빚을 지고 조선에 사는 것이 불편해져 중국에 나가서 들어오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내가 여권을 만들어 중국에 나왔는데, 남편은 집도 없이 힘들게 살고 있었습니다.

남편은 아이들을 데리고 나오려고 했는데 조선에서 서류를 허가 해주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우리 부부가 돈을 열심히 일해 번 돈으로 2018829일에 큰딸을 탈북시켰고,

아들은 2019216일에 탈북시켰습니다.

어렵고 힘들지만 그래도 함께 살 수 있어서 좋았는데 제 여권이 만료되어 조선에 갈 수도,

중국에 남지도 못하게 되었습니다.

공안에서 등기하라고 해서 공안에 갔는데 여권을 뺐고 내일까지 벌금 5만 위안을 내던지

그렇게 하지 않으면 북송시키겠다고 해서 알겠다고 하고는 그 길로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북한난민들은 한국이라는 희망이 있기에 하루하루를 간신히 버텨내고 있습니다.

그들이 그토록 원하는 한국에서 착취의 괴로움과 체포의 공포에서 벗어나 평범한 일상을

살 수 있도록 도움을 주시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소망합니다.

이 여덟 명의 생명을 구하는 데에는 약 1,600만 원이 듭니다.

꼭 도와주십시오. 감사합니다.

 

구호금 입금계좌 및 계좌명:

국민은행 533301-01-050592 북한인권시민연합

우리은행 142-097009-01-201 북한인권시민연합

 

20191118

북한인권시민연합 북한난민구호사업단

단장 이미숙 부단장 엄영선, 김영자 컨설턴트 이성주 김은주 올림

 

 

 

 

 

 

 

 

 

첨부파일#1 : 2018100410103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