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긴급] 세 명의 북한난민이 편히 숨 쉬며 살 수 있도록 도움주시기를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작성자 :
최고관리자
작성일 :
2019-11-04 12:24:00
조회수 :
233

 

지난 10월 말, 15년 만에 탈북민 이동현장인 동남아에 다녀왔습니다. 

이동 과정이 어떻게 변했는지 약간 설레는 마음으로 비엔티안에 도착한 첫날!

공항도 옛 건물이 아니었고, 자가용도 많고, 큰 건물이 많이 들어서

옛날의 그 도시가 아니어서 한동안 어리둥절했습니다.

이 곳에서 북한난민 두 사람을 만나 이야기도 나누고, 사진도 남겼지만,

탈출 방식은 예나 지금이나 변함없이 경찰에 잡힐까 몰래 이동해야하고

또 다른 국경을 넘어야 했습니다. 이 두 사람과도 은밀히 만나야 했고,

언제쯤에나 이들에게 편안한 길을 안내할 수 있을 런지 참담합니다.

그들과 헤어져 호텔로 돌아오는 길에 중국 현장에서 도움을 요청하는 전화가 왔습니다.

전화를 받은 저는 무조건 내려오세요. 안전하게 도착할 수 있게 하세요.”라고 말했습니다.

이들 세 사람의 사연입니다.

 

 

# O, 30대 여성, 남포시

저는 외동딸로 외화벌이하시는 아버지를 도우며 다른 집보다 잘 사는 집에서 자랐습니다.

남포에서는 중국 돈은 사용하지 않고 미국 돈만 사용했습니다.

아버지가 사망하고 살길이 막막해졌고 집에 있는 물건을 내다 팔면서 겨우 버티다가

더 팔 것도 없고 앉아서 죽을 수는 없어서

이웃에게 돈을 빌렸지만 갚을 길도 막막하고 빚은 늘어났습니다.

어떻게든 살아보려고 혜산에 사는 동무한테 가려다 우연히 어떤 사람을 만났습니다.

그 사람이 중국가면 돈을 벌 수 있다고 하여 그 사람 따라 2014년 여름에 강을 건넜지만,

결국 어딘지도 모르는 산골 농촌에 팔려갔습니다.

주위에서 경찰한테 신고(꼬장) 한다고 해서 도망쳐 나왔지만, 살길이 막막합니다.

한국에 가서 잘 살고 싶습니다. 도와주세요.

 

 

# O, 40대 남성, 함경북도

조선에서 대학 5학년 다니다가 중퇴하고 1년간 있었습니다.

그후 동창생들이 있는 전국으로 돌아다녔습니다.

친구들은 해주, 개성, 김책 회령 등에 괜찮게 살고 있고, 국경에도 있었습니다.

중국과 무역하는 친구들도 그때는 중국이 어떻게 사는지 잘 몰랐습니다.

막연히 조선보다 잘 산다고 생각하고, 중국에서 돈 벌어오자고 했습니다.

회령에서 동창생 통해 지역 사장을 소개받아 같이 2000년 늦가을에 강을 넘었습니다.

신분증은 없지만 한국에서 하청 받아 전자의료기 만드는 일을 하면서 한국에 대해 알게

되었고, 한국 가는 길이 있다는 것도 반년 전에 알게 되었습니다.

그러다가 목사님을 만나면서 교회를 다녔습니다.

한국에 갈 수 있다는 말을 듣고 부터는 하루도 중국에서 더 살 수 없었습니다.

꼭 한국에 가서 자유롭게 살고 싶습니다.

 

 

# O, 30대 여성, 함경북도

1997년 고난의 행군 때 부모님은 굶다가 병으로 사망하셨습니다.

형제들과 농사일로 고생하며 하루하루를 겨우 살아냈습니다.

그대로 있다가는 굶어죽을 것 같았는데,

주위에서 중국에 가면 굶지 않고 살수 있다는 말이 돌았고,

많은 사람들이 두만강을 건너 중국으로 갔습니다.

그래서 나도 중국으로 가기로 마음먹고 1999년 추운 겨울에 언 강을 건넜습니다.

이 길이 형제들을 다시 못 볼 것이라는 생각에 얼마나 울었는지 모릅니다.

연길에서 보모로 지내다가 농사짓는 남자에게 시집가 아이 낳고 살았습니다.

큰 아이는 19살이고 둘째는 17살입니다. 농촌일도 힘들지만

차별이 너무 심해 일해도 제대로 돈을 못 받고, 신분증 검사가 자주 있어 너무 힘듭니다.

작년에 남편이 병으로 죽어 나를 지켜줄 사람이 없습니다.

 

 

이들 모두는 북한에서 살 길이 막막해 앉아서 죽을 수는 없기에 강을 넘었습니다.

중국에서도 어떻게든 살아보려고 애썼지만, 차별과 멸시, 그리고 공안의 추적 등으로

늘 불안에 떨며 하루하루를 살아내고 있습니다.

이들도 우리와 같이 편안히 살 권리가 있습니다.

이분들을 구하려면 약 6백 만 원이 듭니다.

이들에게 우리의 따스한 마음을 전해주시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빕니다.

감사합니다.

 

 

구호금 입금계좌 및 계좌명:

국민은행 533301-01-050592 북한인권시민연합

우리은행 142-097009-01-201 북한인권시민연합

 

 

2019114

북한인권시민연합 북한난민구호사업단

단장 이미숙, 부단장 엄영선, 김영자, 컨설턴트 이성주, 김은주 올림

 

 

 

첨부파일#1 : 2018100410103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