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긴급] 살아내는 것이 버거운 탈북여성들! 이 여성들에게 진정한 삶을 선사해주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작성자 :
최고관리자
작성일 :
2019-10-24 13:44:50
조회수 :
269

 

안녕하세요. 지난 4월 시민연합의 도움으로 한국에 입국한 두 젊은이!

하나원을 퇴소하고 감사한 마음 전하기 위해 지난주 사무실을 방문했습니다.

이들은 한결같이 북에서는 할 일도, 장래 희망도 없고, 한국 드라마를 보며

나도 남쪽 사람들처럼 살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며 자유를 찾아 왔는데,

한국에 도착해 발전한 모습에 더 빨리 왔었으면 하는 생각이라고 했습니다.

북한 주민들도 남한에 올 기회가 생긴다면 모두 남한에 오고 싶다는 생각을 할 것이라고.

하지만 점점 북한을 나오기가 힘들어지고 있다면서,

조중 국경에는 철책을 세우고, 농촌까지 CCTV를 설치하고, 못 판을 넣은 함정을 만들고,

한국에 가다 잡히면 쥐도 새도 모르게 사라진다면서 점점 살기가 힘들다고 했습니다.

아무리 일을 해도 월급을 받지 못하는 북한주민들! 이들은 어떻게 살아내야 할까요?

그 땅에서 태어났으니 그대로 그 곳에서 그렇게 살아야 할까요?

북한에서 아무리 열심히 일해도 손에 쥐는 돈도 없고,

중국에 가야지만 돈을 벌고, 가족을 살릴 수 있어 강을 건너는 것이 북한난민들입니다.

아래의 다섯 여성 모두 돈을 벌고, 가족을 먹여 살리려고 강을 넘었습니다.

이들의 사연입니다.

 

 

1. O, 50대 여성, 양강도

조선에서 부모님과 남동생과 여동생이 있었는데 남동생이 고난의 행군 때 죽었습니다.

집이 가난해 어린 나이에 제대군인과 결혼했고, 남편은 대학생이어서 돈을 못 벌어

내가 미용했고 아들을 하나 낳고 힘들게 살았습니다.

그때 여동생이 중국에 가서 중국으로 나와 돈 벌라는 연락이 왔습니다.

그래서 남편에게 허락받고 1998년 여름에 강을 넘었는데 팔렸습니다.

중국 남편은 가난한 농부였고 다리를 저는 장애인이었고, 딸을 낳고 지금껏 살았습니다.

조선에 두고 온 남편과 아들에게 미안해 소식도 못 전하고 울면서 살았습니다.

중국에서는 사람값 못하고 살았습니다. 아플 때 신분증이 없어서 병원도 못 가고

농사일도 나 혼자 다 하고 살았습니다. 지금이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하고 도망쳤습니다.

 

 

2. O, 50대 여성, 양강도

저는 두 아이를 키우는 평범한 여자로 남편이 10년 전 사망하고부터 가정이 무너졌습니다.

나는 약초 되거리를 하면서 살았는데 정해진 직업이 없어 살기가 힘들어지자

딸아이가 말도 없이 중국에 갔습니다. 딸아이는 시집가서 지금 중국에서 살고 있습니다.

3년 전 아들도 중국에 돈 벌러 갔습니다. 아들이 중국에서 돈 보내 준 것 받으려고

전화하다가 보위부에 걸려서 돈 다 뺏기고 보위부 조사 2달 후 단련대 6개월을 살았습니다.

그 안에서 몸이 안 좋아져서 무척 힘들었고 죽을 것 같았는데 기적같이 살아나왔습니다.

그때부터 조선이 너무나 싫어졌습니다.

딸이 연락 와서 선을 놓아줘서 올여름에 탈북했습니다.

조선에서 살았던 것 한 가지도 생각하고 싶지 않습니다.

한국에 가서 먼저 건강도 회복하고 딸아이를 데려와서 행복하게 살고 싶습니다.

살 때 내가 어려도 북한사람이 불쌍하다고 생각했는데 내가 불쌍한 사람이 되었습니다.

 

 

3. O, 20대 여성, 양강도

우리 집이 살기 어려워서 엄마가 밀수품 팔아주는 일 하다가 큰돈 벌겠다고

한국 영화 CD 팔다 체포되어 교화소 10년 판결받고 8년 만에 죽게 되어서 나왔습니다.

엄마는 감옥에서 얻은 병을 돈이 없어 치료도 못 하고 1년을 시름시름 앓다가

돌아가셔서 나는 하루하루를 너무나 힘들게 살았습니다.

그래서 내 스스로 강을 넘기는 브로커를 찾아 2016년 봄에 중국에 왔습니다.

마음속에는 돈 벌어 떳떳이 고향에 다시 돌아가려는 생각으로.....

좋은 곳에 일자리 준다고 해서 간 곳이 시골에 사는 18살 많은 남자에게 팔려갔습니다.

싫었지만 어쩔 수 없이 살게 되었고, 식구들이 한밤중에 화장실까지 따라나섰습니다.

그러면서 아이가 태어났습니다. 아이를 낳고부터 나를 믿어주었고 전화기도 사주었습니다.

그 전화를 쓰면서 한국 가는 것 알게 되고 두 살 아이를 두고 이렇게 도망쳤습니다.

한국 가서 공부하고 새롭게 인생을 시작하고 싶습니다.

 

 

4. O, 40대 여성, 함경북도

나라가 고난의 행군으로 힘들 때 나는 농촌선전대에서 당과 김정일 찬양하는 일을 했는데,

내가 인민들에게 거짓말하는 것을 미안하게 생각했습니다. 우리 가족은 모두 노동자였고

당과 지도자를 위해 열심히 살았는데 아버지가 일하다가 눈을 다쳤는데 약살 돈도 없어

치료도 못 받는데 당국에서 아무런 배려가 없었습니다.

이때부터 엄마 혼자 벌어서 가족 넷을 부양해야 해서 죽기 직전까지 일했습니다.

중국은 잘사는데 자유가 있고 개도 잘 먹는다는 소문이 돌아서 궁금했습니다.

결국 내가 중국에 가서 돈 벌어 오자고 한 결심하고 1997년 늦가을에 강을 건너보니

팔린 것을 알게 되었고, 남자는 농촌에서 전기공인 한족이였습니다.

아이를 낳고 키우고, 먹고사느라 세월을 보내며 조선에 소식도 못 전했습니다.

이제는 딸이 커서 내 입장을 알아주었습니다. 공안에서 검사가 심해서 한국 가서 사는 것도 서로 말했습니다. 그러나 가족들 아무도 모르게 도망쳐 나왔습니다.

 

 

5. O, 20대 여성, 양강도

조선에서 사는 게 어려워 인민학교도 못 다녔고, 아버지는 돈만 생기면 술 먹고 부수고

아무 이유 없이 엄마와 나를 때렸습니다. 아버지 행패가 심해서 엄마와 도망쳤지만

모두가 가난하게 살아 도와주는 사람들이 없어 다시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늘 비관적으로 살던 아버지가 병들자 저에게 가고 싶은 곳으로 가라고 했습니다.

살기 위해 여기저기 다니다 한 여자가 중국에 돈 벌어 오자고 해서 2014년 여름에 강을

넘었는데, 그것이 팔려 간 것입니다. 산골 시골에 있는 남자는 정신이 이상해서

말도 잘못하고 걷지도 못하는 남자였습니다. 처음에는 시집에서 조선집도 도와준다고 했고,

말도 길도 몰라 도망칠 방법이 없어 그대로 살다 반강제로 임신이 되어 아이를 낳고는

도망을 칠 수 없게 되었고 아이들 보며 살았습니다. 하루하루가 지옥과 같습니다.

이 지옥에서 벗어나려고 다섯 살과 일곱 달 아이를 두고 도망쳤습니다. 꼭 도와주세요.

 

 

화려한 말솜씨도, 잘 써 내려간 이야기도 아닌 투박한 말투여도

하루빨리 자유의 몸이 되어 중국과 북한에 있는 자식에게 떳떳한 엄마가 되고 싶고

지금까지 그러지 못한 미안함을 풀고 용서받고 싶어 하는 이 여성들의 마음이

거세게 느껴져 읽어 내려가는 내내 목이 메는 고통을 느꼈습니다.

자식을 키우는 엄마로서 북한 여성들의 말 못 할 서러움과 미안함을 얼마나 씹어 삼키며

살아가야 했을지 통감하게 됩니다.

자유 대한민국에서 모든 미안함, 죄책감, 서러움을 풀어내려 놓을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이들 5명을 구하려면 약 1,000만 원이 듭니다.

우리가 이 여성들에게 자유를 선사하여

우리와 같은 하늘 아래서 마음 편히 살 수 있도록 도움주시기를 간절히 부탁드립니다.

 

 

구호금 입금계좌 및 계좌명:

국민은행 533301-01-050592 북한인권시민연합

우리은행 142-097009-01-201 북한인권시민연합

 

 

20191022

북한인권시민연합 북한난민구호사업단

단장 이미숙, 부단장 엄영선, 김영자, 컨설턴트 이성주, 김은주 올림

 

 

 

대표 : 박범진 | 고유번호 : 110-82-08038 | 통일부등록 제18호
(03735)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통일로 131, 10층(공화빌딩, 10층) | 전화 : 02-723-1672(2671) | 팩스 : 02-723-1671
Copyright © 사단법인 북한인권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북한인권시민연합은 법인세법상 공익성 기부대상 단체로서(1999. 5. 27) 후원 및 협찬 시 연말 세금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