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긴급] 북한난민들도 사람입니다. 이들이 행복을 느끼며 살 수 있도록 도와주십시오.
작성자 :
최고관리자
작성일 :
2019-07-03 10:44:14
조회수 :
232

 

어제와 오늘, 북한난민 7명이 도움을 요청하며, 그들의 사연을 보내왔습니다.

어린 자매도 있고, 한창 공부하고 싶어하는 10, 자유를 꿈꾸는 20대 청년,

그리고, 한 많은 3,40대 여성들입니다.

특히 어린 자매는 2005년 부모님이 돈 벌겠다고 집을 나선 뒤 지금까지 소식이 없어

할머니 집에서 자라다, 지난 봄 할머니가 돌아가신 뒤 살길이 막막해

지난 주 동생과 탈북했다고 합니다. 한국에 갈 수만 있다면,

공부해서 훌륭한 사람이 되고 싶다고 합니다.

북한을 떠난 한분한분의 사연은 비슷하지만 들을 때마다 늘 심장을 조여들 게 합니다.

가만히 앉아서 죽을 수 없어 어린 아들을 들쳐 업고 강을 건넌 엄마,

중국가면 돈을 많이 벌수 있다는 말에 자기 한 몸 희생을 각오하고 강을 건넌 여성,

더 이상 짐승과 같이 살 수 없어 인간답게 살기위해 강을 건넜습니다.

꿈을 갖고 강을 건넜지만, 그들을 기다리고 있는 것은 팔려가는 것입니다.

 

이번에는 이들의 사연대신 시민연합 북한난민구호사업단에서 활동하는

탈북민 김은주(고려대 석사과정) 씨가 보내온 글을 올립니다.

김은주 씨는 2007년 대한민국 땅을 밟았고, 대학을 졸업하고 한 가정의 아내로,

한 아이의 엄마로, 학자의 길을 가기위해 부단히 노력하고 있는 젊은이입니다.

자신이 겪었던 삶을 생각하며 북한난민을 위해 보내온 마음입니다.

함께 읽겠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의 김은주입니다.

 

1999년 어머니는 "굶어 죽을 바에 두만강을 건너다 총에 맞아 죽자"는 각오로

14살 언니와 12살인 저의 손을 잡고 얼어붙은 두만강을 건넜습니다.

 

중국에서는 빌어먹어도 배는 채울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배만 채우는 삶은 짐승과 다를 바 없었습니다.

인신매매와 노동착취는 중국내 탈북자들에게 너무도 흔한 일이었고

저희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북한에서 왔다는 이유로 굽신거려야 했고 부당함에도 "잘못 되었다"고 말 한 마디 할 수

없었습니다. 그러던 중 남동생이 태어났고, 어머니와 언니 그리고 저는 강제북송 되었습니다.

 

보위부와 노동단련대, 도집결소 등에서

"너희는 인간쓰레기만도 못해"라는 말들과

신체검사랍시고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발가벗기고 함부로 몸을 휘젓는

짐승만도 못한 그들 앞에서 부끄러움과 치욕스러움 마저 숨겨야 했습니다.

그들이 우리를 인간 이하로 취급할 때

어쩌면 우리도 우리 자신을 그렇게 여겼던 것 같습니다.

 

북한에서는 굶어 죽을 거라 확신했었고

중국에서는 보호 받을 나라가 없는 서러움을 겪었으며,

강제 북송된 후에는 인간이하의 치욕과 굴욕을 경험했습니다.

그 과정에서 엄마를 잃을 것이라는 확신에 두려워 떨기도 했었고,

중국에 있는 돌도 안 된 남동생을 걱정하며 악몽에 시달리기도 했습니다.

 

오늘 도움을 요청한 한 사람 한 사람의 이야기가

저의 고통, 저의 슬픔 같아 목이 메워옵니다.

저에게 과거가 되어 버린 이야기들이 수많은 이들에겐 생사가 좌우되는 현재입니다.

끊이지 않는 북한 사람들의 슬픈 이야기는 언제쯤 옛말이 되고

언제쯤 그저 드라마에나 나올 이야기들이 될까요?

 

단돈 십 원, 백 원, 천 원이 모여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고

모진 운명에 시들어가는 이에게 새 삶을 안겨 줄 수 있습니다.

이들 모두의 고통도 이제 과거로만 남을 수 있도록 도와주십시오.

이들의 삶을 그려보다 보니 가슴이 먹먹하고, 목이 메워와 호소해 봅니다.

 

아픈 과거 없었던 듯이 잊어버릴 수 없겠지만

이들이 자유를 찾아 저처럼 대학도 가고, 연애도 하고,

아이도 예뻐라 키우며 행복이 무엇인지 느껴볼 수 있게 되길 간절히 바라봅니다.

 

북한난민 7명의 생명을 구하려면 약 1,400만원이 듭니다.

이들도 행복할 권리가 있습니다.

우리가 느끼는 행복! 이들도 느끼며 살 수 있도록 도움주시기를 간절한 마음으로 빕니다.

 

구호금 입금계좌 및 계좌명:

국민은행 533301-01-050592 북한인권시민연합

우리은행 142-097009-01-201 북한인권시민연합

 

 

201973

북한인권시민연합 북한난민구호사업단

단장 이미숙, 부단장 엄영선, 김영자, 컨설턴트 이성주, 김은주 올림

 

 

 

 

 

 

 

첨부파일#1 : candle.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