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민구호

북한에서 굶주림과 차별을 피해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동포가 수만 명에 달합니다. 그 중 운이 좋은 사람만이 한국으로 들어오게 됩니다. 대부분은 타국을 떠돌고 있는 북한 난민은 그 누구의 보살핌도 없는, 처참하고 딱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북한주민은 대부분 북한과 중국의 북쪽 경계를 가로지르는 두만강과 압록강을 건너 탈출합니다. 중국은 북한주민을 난민으로 인정하지 않고 불법경제이주자로 간주하여, 북한난민은 아무런 법적 보호를 받을 수 없습니다. 이에 북한난민, 특히 여성과 아동이 인신매매당하거나 각종 범죄에 노출되어 처참한 생활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되고 강제 송환되어 북한에서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중국에서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영위하고 있습니다.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6년 창립 이래 북한난민 구호 사업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갈 곳 없는 북한난민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고 동남아시아 등 제3국을 경유해 한국에 입국할 수 있는 안전한 길로 이끌며, 중국에 숨어있는 북한난민에게 음식, 의약품, 옷가지 등을 제공하는 구호활동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에 강제송환이 될 경우 목숨이 위태로운 북한난민, 도움이 필요한 여성, 어린이를 최우선적으로 구조하고 있습니다.
또한 북한난민의 인권을 증진하기 위해 모니터링(monitoring)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으로 송환될 가능성이 있거나 생명에 위협을 받는 북한난민들의 상황을 국내외 언론에 알리고, 유엔난민기구(UNHCR), 외국 정부, 한국정부의 개입을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도 합니다.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북한난민들이 체포, 강제 송환되어 감옥생활과 고문의 희생자가 되고 있거나 또는 불법체류자의 신분으로 힘들고 불안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중국이나 동남아를 떠도는 북한난민의 80퍼센트가 여성과 어린이로 추산됩니다. 이들은 인신매매나 착취의 희생자가 되거나, 무국적 신분으로 교육조차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그들의 절절한 외침은 오늘 이 순간에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섯 번이나 팔려 다녔습니다.”
“삶에 희망이 없습니다.”
"우리를 살려 주세요!"
“공부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지금까지 북한인권시민연합은 절박한 도움 요청이 있을 경우 수시로 모금을 통해 지원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북한난민이 겪는 인권침해의 심각함과 수시로 벌어지는 북한과 중국 공안의 강화된 단속을 생각할 때, 북한 난민이 인간다운 생활을 할 수 있도록 좀 더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도움의 손길을 마련하고자 2010년 1월 북한난민구호사업단을 결성하여 남한주민 한 사람이, 북한난민 한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희망 나눔 프로젝트’를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이 프로젝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한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기금은 200~300만원입니다.
구호기금 계좌
우리은행 142-097009-01-201
국민은행 533301-01-050592
예금주 북한인권시민연합

[긴급] 인생의 끝자락에서 탈북한 여성들! 불행에서 벗어날 수 있게 도와주세요.
작성자 :
최고관리자
작성일 :
2019-06-11 14:45:47
조회수 :
216

 

지난 한 주는 북한인권의 아버지이시고, 북한인권시민연합을 창립하신 

윤현 명예이사장님의 별세로 정신없이 한 주를 보냈습니다.

그사이 중국 현장에서 일가족 세 명(엄마와 아들 두 명)20대 여성 구출도움을

요청하는 전화를 받았는데, 책상에 앉을 시간도, 무엇을 적을 시간도 없어서,

현장 활동가에게 위험하지 않게 빨리 이동하라는 말만 전하고는 오늘 현장에서 온

전화를 다시 받았습니다. 네 명 모두 동남아 모처에 안전하게 도착했다는 말을 듣는 순간

깜짝 놀라.... 맞다! 그제서야 긴급서신을 보내야 한다는 생각이 떠올랐습니다.

이들은 구했지만 모금을 못해 이동비를 현장에 보내지 못했습니다.

늦게라도 모금을 시작하렵니다.

이분들의 사연을 올립니다.

 

# 모자(엄마 진주, 30대 여성, 함경북도, 큰아들 10대 청소년, 둘째아들 7세 아동)

학교를 졸업하고 마땅한 직장이 없어서 리발을 배우려고 청진에 갔는데

타지에 가니 돈이 없어 더 힘들게 지냈는데, 주위에서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속아서 중국에 2004년 여름에 두만강을 넘고 나서야 돈을 벌수 있을 거라는

기대는 한 순간에 무너지고 말았습니다. 그들이 나를 팔았던 것입니다.

펑펑 울면서 조선에 돌아간다고 하니 못 간다고 협박하고는 조선하고는 거리가 먼

산골 농촌에 시집보냈습니다.

남편은 아홉 살 많은 무직자였는데 용돈만 겨우 벌어 쓰는 게으른 사람입니다.

그래서 나는 아이를 낳고 생활이 어려워 식당일과 아무 일이나 닥치는 대로 해서

아이들 학비를 벌었습니다. 가는 곳마다 조선에서 팔려온 여자라고 무시하고

다른 사람보다 돈도 덜 주었습니다. 중국이 너무나 싫어서 한국에 가려고

노력을 많이 했는데 이제 아이들 데리고 지겨운 그 집을 나왔습니다.

중국에서 말도 모르고 차별 속에서 아이 둘을 키우며 살았는데 한국에 가서는

열심히 살아서 아이들 훌륭히 키우고 살겠습니다.

도와주시는 분들에게 어떻게 표현해야지 모르겠습니다. 진정 감사드립니다.

 

 

# 유옥금, 20대 여성, 양강도

농촌에 살면서 시내가 그리웠고, 가난이 싫었습니다. 아버지는 돌아가셨고,

엄마가 해설 강사해서 버는 돈으로 살 수 없어, 학교 졸업하고 공장에 직업배치 받았는데

월급 받아도 살 수 없어, 공장에 안가고 이모와 장사하다가 사기를 당해

갑자기 집에도 못 들어가고 거리를 방황하다 장마당에서 만난사람을 통해

2015년 살을 에는 듯한 겨울에 중국으로 넘어왔습니다. 돈 벌러 온건 데 팔아먹은 겁니다.

어디인지도 모르는 산골 중에 산골. 전기도 안 들어오고 전화도 없고

비오는 날에는 길이 위험해서 밖을 나오지도 못하는 곳에 시집갔습니다.

남편은 성격이 괴팍해 나를 사왔다고 3년 동안 가두어 놓고 때리고 아이를 낳게 했습니다.

산속에서 혼자 아이를 키우며 새들이랑 친구삼아 살았습니다.

남편과 둘이 있는 것이 무서웠고, 말할 사람이 없어서 벙어리처럼 살았습니다.

하루는 아이가 아파 병원가려고 시내에 나왔다가 조선여자 만나서 친구삼고 지냈는데,

조선여자들 한국에서 받아 준다는 고마운 이야기 듣고서 남편이 산에 간 사이

도망쳤습니다. 아이에게는 너무나 미안하지만 내가 한국에 가는 일이 잘 돼서

한국 신분증 있을 때 아이를 찾고 싶습니다. 인간답게 한번을 살고 싶습니다.

선생님 우리 조선여자들은 왜 이렇게 불행하게 살아야 하나요. 도와주세요.

은혜를 잊지 않고 열심히 살겠습니다.

 

 

구호금 입금계좌 및 계좌명:

국민은행 533301-01-050592 북한인권시민연합

우리은행 142-097009-01-201 북한인권시민연합

 

 

2019611

북한인권시민연합 북한난민구호사업단

단장 이미숙, 부단장 엄영선, 김영자, 컨설턴트 이성주, 김은주 올림 

 

 

첨부파일#1 : candle.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