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활동과 캠페인

북한인권시민연합은 1997년부터 국제사회에 북한에서 벌어지는 인권침해 상황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키기 위해 유엔에서 다양한 활동을 전개했습니다. 이에 2003년 유엔 인권위원회에서 처음으로 북한인권결의안이 채택되었고, 2004년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이 임명되었습니다. 이후 국제회의 개최, 유엔 기구 및 유엔 조약 감시기구에서 브리핑을 진행하고, 유엔 인권이사회와 유엔 총회에서 특별회의를 개최하는 등 유엔 회원국들에게 북한의 인권상황을 구체적으로 알리기 시작했습니다. 이에 2013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가 설립되는 성과를 달성하게 되었습니다.
현재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과 유엔의 다양한 감시기구 및 특별절차과정의 전문가들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으며, 유엔 산하 강제적·비자발적실종에관한실무그룹(WGEID)에 전후 납북자에 대한 진정서를 제출하고 있습니다.
이와 같은 다양한 유엔 활동을 통해 유엔 및 국제사회가 북한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monitoring)하도록 하며, 북한의 법률 및 사법제도, 궁극적으로는 북한의 인권상황이 개선될 수 있도록 유도합니다.

유엔에서의 활동성과

  • 2003년 유엔 인권이사회(전 유엔 인권위원회)에서 최초로 북한인권결의안 채택을 위한 로비활동
  • ​2004년 북한인권특별보고관제도가 수립될 수 있도록 유엔 활동에 박차를 가함​
  • 2012년 12월 나비 필레이(Navi Pillay) 유엔인권최고대표를 면담하여 북한인권을 최우선 과제로 다뤄줄 것을 요청.
    2013년 1월 14일 나비 필레이 유엔인권최고대표, 북한의 반인륜적 범죄에 대한 조사 요청의지 표명
  • ​2013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이하 COI)의 설립을 결정하는 유엔 결의안 통과를 위해 각국 정부 대상 로비활동을 전개하여 유엔 COI가 설립됨. 유엔 COI 보고서는 북한에서 벌어지는 상황을 반인도 범죄로 간주하고, 국제사법 기구에 북한 당국자들의 소환을 권고함
  • 2014년 COI 보고서 내용이 포함된 결의안 통과를 위한 회원국들의 지지를 끌어내기 위해 제네바와 뉴욕에서 활동. 이에유엔 COI의 보고서는 처음으로 북한의 인권상황에 대한 북한정부의 법적 책임 촉구 및 유엔 인권이사회와 유엔 ​ 총회에서 강력한 권고가 포함된 결의안 통과
  • 2014년 유엔 COI와 긴밀한 활동을 전개한 결과 유엔 COI의 보고서가 처음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북한인권침해에 관해 공식적으로 논의
  • 2005년 유엔 여성차별철폐위원회, 2009년 유엔 아동권리위원회에 북한인권시민연합의 조사연구 보고서 제출 및 전문가 대상 브리핑 진행
  • 2010년, 2014년 북한의 보편적정례검토(UPR)에 참가해 보고서와 권고안 제출 및 회원국 대상 브리핑 진행